기사 (40,058건)

“징용, 징병 등 강제동원 피해는 어른들만의 고통이 아니었다.”신간 도서 (섬앤섬 刊)의 저자 정혜경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연구위원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민간인 피해자를 조명하며 그 중에서도 미성년자들이 어떻게 스러져갔는지 설명했다. 저자가 여러 기관들과의 공조를 통해 강제동원피해자로 판정한 21만 8천639건 가운데 최저연령 사망자는 9살 소녀였다. 이어 10살에 노무자가 돼 11살에 죽은 소녀 등 사망원인도 불분명하고 가족들도 기억하지 못하는 어린 아동의 강제동원도 많았다는 게 그의

출판·도서 | 권오탁 기자 | 2019-08-29

“무용수들의 가슴에 꿈틀대는 열정과 아이디어 넘치는 창작극을 보여드릴 겁니다. 앞으로 가능성 있는 작품이 나올 발판이 될 테니 기대해주세요.”화려한 몸짓, 섬세한 표정 연기, 날렵하고 힘있는 춤사위. 무용수들이 갖춰야 할 요소로 꼽힌다. 여기에 창작력까지 더해 무용수들이 자신만의 공연을 펼치는 무대가 마련된다. 오는 30~31일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에서 열리는 경기도립무용단 단원 프로젝트 다. 무대 위 연기자로 분했던 3명의 단원이 직접 창작, 기획한다.을 모티브로 한

문화 | 정자연 기자 | 2019-08-28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조선농민 수십만 명을 본인과 가족의 동의 없이 징용해 이곳 사할린 탄광에서 강제 노역을 시켰다. 전쟁 말기 일본 열도로 석탄을 실어내지 못하게 되자 이들은 다시 큐슈 등 일본 본토광산에 분산해 강제노역하게 했으니 그 숫자가 15만 명에 이른다. 이 이중징용 광부들은 지옥 같은 노역장에서 무덤조차 없이 죽어야 했고 혹은 도망치고자 헤엄치다 사살되거나 바다에 빠져 죽기도 했다.살아남은 동료가 죽은 이들을 일본인 몰래 묻어야 했고 평토 위에 돌멩이 하나로써 표지를 삼았으니 지금도 찾지 못한 무덤이

문화 | 이해균 | 2019-08-28

Q. 예전부터 제 아들은 숙제가 있어도 바로 하지 않고 놀기만 해서, 항상 제가 쫓아다니면서 재촉을 해야만 겨우 하곤 했습니다. 그래도 ‘아직 나이가 어려서 그렇겠지’, ‘좀 더 크면 알아서 자기 일을 하겠지’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중학교에 들어와서도 여전히 자기가 할 일은 내버려두고 딴 짓만 하고 있네요. 여러 가지로 노력도 해봤지만 고쳐지지가 않더라고요. 계속 쫓아다니면서 잔소리하기도 이제는 힘이 드네요. 자꾸 게으름을 피우는 아이를 어떻게 해야 할까요?A. 자녀가 알아서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하기를 바라시는데, 자꾸 게으름

문화 | 최낙현 | 2019-08-28

버클리풍의 사랑 노래 - 황동규내 그대에게 해주려는 것은꽃꽂이도벽에 그림 달기도 아니고사랑 얘기 같은 건 더더욱 아니고그대 모르는 새에 해치우는그냥 설거지일 뿐.얼굴 붉은 사과 두 알식탁에 얌전히 앉혀두고간장병과 기름병을 치우고수돗물을 시원스레 틀어놓고마음보다 더 시원하게,접시와 컵, 수저와 잔들을프라이팬을물비누로 하나씩 정갈히 씻는 것.겨울 비 잠시 그친 틈을 타바다 쪽을 향해 우윳빛 창 조금 열어놓고,우리 모르는 새언덕 새파래지고우리 모르는 새저 샛노란 유채꽃땅의 가슴 간지르기 시작했음을 알아내는 것,이국(異國) 햇빛 속에서 겁

문화 | 신종호 | 2019-08-28

분당차병원 난임센터 최동희 교수팀은 동결된 배아를 해동한 후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은 환자 가운데 31~35세에 임신 성공률이 가장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최 교수팀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동결된 배아를 해동 후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은 환자 404 케이스를 분석한 결과, 환자 나이 31~35세에 임신 성공률이 61%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6~40세의 경우 48.1%, 41~43세 26.7%로 여성 나이 40세를 기점으로 임신 성공률이 절반 이상으로 급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최 교수는 “일반적으로

건강·의학 | 문민석 기자 | 2019-08-28

㈜동아전람은 를 수원 컨벤션센터에서 오는 29일 개최한다.다음달 1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리는 이번 행사는 수원, 용인, 동탄, 판교, 안산, 오산 등 경기남부지역을 대표하는 건축박람회다. 전원주택 단지가 많은 도내 상황을 반영해 예비건축주를 위한 전원주택 설계ㆍ시공업체는 물론 다양한 건축자재 업체들도 대거 참여해 관람객을 위한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건축자재, 인테리어, 전원주택, 냉ㆍ난방기기, 주택 및 건축 정보 등 건축 관련 전 품목이 전시돼 직접 보고 만질 수 있는

문화일반 | 권오탁 기자 | 2019-08-28

백남준아트센터에서 ‘2019 랜덤 액세스 첫 번째 프로젝트’로 박승순 작가의 展이 열리고 있다.백남준아트센터는 백남준의 실험적인 예술정신을 공유하는 신진작가들을 소개하고 동시대 미디어 아트의 동향을 살펴보는 랜덤 액세스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프로젝트 제목은 백남준의 작품 ‘랜덤 액세스’에서 비롯, 관객이 금속 헤드를 자유롭게 움직여 소리를 만들어내게 했던 작품처럼 즉흥성, 비결정성, 상호작용, 참여 등의 카워드로 전시를 선보였다.올해는 박승순 작가를 시작으로 업체(eobchae)와 강신대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첫번째

공연·전시 | 송시연 기자 | 2019-08-28

프롤린 유산균의 효능과 부작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26일 방송된 SBS ‘생방송 투데이’에서는 ‘내몸의 헬시피’ 코너를 통해 프롤린 유산균이 소개됐다.프롤린은 식물이 해충이나 외부 스트레스 요인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내뿜는 아미노산의 일종이다.유산균에 프롤린을 투입하게 되면 위산과 담즙에서 생존할 확률이 높아져 장까지 도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며 이 때문에 장내 유익균 증식에 효과가 있다.특히 프롤린유산균은 비만 세균의 증식을 억제하고 체내 독소 유입을 막아주는 데 도움이 된다고 알려졌다.단, 하루 권장량 400m

건강·의학 | 구예리 기자 | 2019-08-27

세대를 넘나들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전통무와 국악, 마술의 복합 매지컬 공연이 펼쳐진다. 경기도문화의전당은 오는 31일 오후 4시 30분 경기도국악당 흥겨운극장(용인시 기흥구)에서 한 여름 밤의 꿈 같은 이야기 를 선보인다.마술을 비롯한 한국적인 소리와 현대적 퍼포먼스가 더해져 할아버지, 할머니부터 아이들까지 가족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매지컬 공연이다. 매지컬은 마술을 뜻하는 매직과 뮤지컬을 결합한 장르다. 는 우리 전통무와 비보잉, 국악, 마술이 다양하게 조화를 이뤘다.공연은 바보 같지만 밝은

공연·전시 | 정자연 기자 | 2019-0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