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703건)

안산시가 전국 최초로 시행 예정인 ‘대학생 반값등록금’ 지원 사업이 보건복지부 동의를 받았다. 복지부는 ‘반값등록금’이라는 명칭 변경, 1년으로 돼있는 지원 대상자의 안산관내 거주요건 확대, 중복지원 차단, 계속 사업 시 지난 연도 사업의 면밀한 평가 등을 권고하면서 이를 승인했다. 반값등록금 명칭 변경은 정부가 추진 중인 사업과 혼동 우려 때문이다. ‘충분한 시간을 갖고 검토하자’며 보류했던 안산시의회가 조례안을 가결하면 반값등록금 지원은 하반기부터 시행된다.안산시는 다자녀 가정·장애인·기초생활보장수급자 가정 자녀를 시작으로 1∼

사설 | 경기일보 | 2019-07-05

The Bristol Museum’s ------- is to educate visitors on the art genres and their numerous categories as well as to increase appreciation of the arts.(A) criteria(B) objective(C) enterprise(D) perception정답 (B)해석 Bristol 미술관의 목적은 예술 작품에 대한 이해를 증진시키는 것뿐 아니라, 미술 장르와 그것들의 수많은 종류를 방문자들에게 가르치는 것이다.해설 명사 어휘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7-04

한국의 박물관ㆍ미술관 제도는 근대 일본으로부터 이식되어 현재까지 그 근간을 유지하고 있다. 양자 모두 영어로는 ‘뮤지엄(Museum)’으로 표기하지만, 두 영역의 벽은 생각보다 높고 그 조직문화 역시 사뭇 다른 특성을 보인다. 이러한 실정은 법적 근거인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의 명칭에서도 보인다. ‘뮤지엄진흥법’이라 해도 될 것을 양자를 굳이 구분하고 있다. 두 영역의 차이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대부분 소장품의 내용과 제작 시기를 기준으로 한다. 하지만, 이것은 편의상의 구분일 뿐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먼 과거에서 조망한다

오피니언 | 김찬동 | 2019-07-04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7-04

공조직 과장이 간부회의에서 일을 맡아 오면 부서 직원들의 원성을 받고, 기업의 부장이 이사님 회의에서 프로젝트를 받아오면 능력을 평가를 받는다고 한다.공조직은 주어진 업무를 감당하는 수비적 기능을 수행하고, 기업은 늘 새로운 업무를 통해 생산성, 수익성을 높여야 하는 입장이다. 물론 공무원도 늘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개혁과 개척정신이 있다.기업은 수익을 추구한다. 제품을 팔아 이익을 남겨야 한다. 기업에서 성과를 내면 성과금을 받는다. 그래서 부장이 일감을 받아오면 부서원들이 환호한다.공무원은 일을 받아오면 ‘우리 일이 아니’라는

오피니언 | 이강석 | 2019-07-04

학익지석묘는 인천 연수구 시립박물관에 있는 고인돌로, 1995년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34호로 지정됐다.지석묘는 청동기시대의 대표적인 무덤으로 고인돌이라고도 부르며, 주로 경제력이 있거나 정치권력을 가진 지배층의 무덤으로 알려져 있다.우리나라의 고인돌은 4개의 받침돌을 세워 돌방을 만들고 그 위에 거대하고 평평한 덮개돌을 올려 놓은 탁자식과, 땅속에 돌방을 만들고 작은 받침돌을 세운 뒤 그 위에 덮개돌을 올린 바둑판식으로 구분된다.학익지석묘는 원래 인천구치소(구 소년교도소) 안에 위치하고 있었으나 현재는 인천광역시립박물관 야외전시장에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7-04

30년 전 구세군사관학교에 입교한 후 매주 목요일이면 대한문 앞에서 가로전도를 했었다. 브라스밴드와 탬버린 연주를 할 때면 바쁘지도 않은 걸음을 총총거리다가도 힐끔거리며 지나가던 행인들과 가끔은 한산한 광장의 한쪽에서 부끄러운 듯이 탁발하던 스님의 조용한 염불이 어우러지곤 했었다. 언제부턴가 그곳에는 온갖 시위대들이 우후죽순 진을 치고 있어서 한 번이라도 그 앞을 지날라치면 연간 불편하지가 않다.지난봄 어느 토요일 오후 교우들과 함께 북악산을 등반한 후 창의문(彰義門)을 빠져나와 지하철 1호선을 타려고 서촌, 효자동, 신문로를 거쳐

오피니언 | 강종권 | 2019-07-04

J판사의 영장 기각률 60%. 나머지 판사들의 기각률 5%. 1990년대 수원지법 얘기다. 영장전담판사 제도가 없었다. 당직 판사가 영장을 심사했다. J판사의 기각률이 유독 튀었다. 기자 여럿이 말했다. “판사에 따라 들쭉날쭉한 건 문제다.” 꼬투리를 잡겠다고들 덤볐다. 그의 ‘기각 사유’를 샅샅이 뒤졌다. 하지만, 모두 실패했다. 어떤 기삿거리도 찾지 못했다. 빌미를 주지 않는 기각사유였다.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 없음’.그로부터 십수 년 지난 2009년. 그가 내부망에 글을 올린다. 대법관 거취에 대한 견해다. 당시 파문이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07-04

도시는 기원전 4천750년경 수메르(오늘날 이라크)에서 탄생해 이미 존재하여 왔고, 오늘날까지 계속해서 존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인간의 삶을 담는 정주공간으로 존재할 것이다. 영국의 시인 윌리엄 쿠퍼의 ‘신은 자연을 만들고 인간은 도시를 만들었다’가 의미하듯이 인간이 존재하면서 그리고 인간이 존재하는 한 도시는 변화하면서 존재할 것이다.도시가 만들어지기 이전에도 인류가 존재했지만 특정한 공간에 집중해 정착하지 않고 이동하면서 수렵과 채취를 통해 의식주를 해결했고, 자연조건에 순응하면서 삶을 영위했으며 그 기간은 도시의 역사보다 훨씬

오피니언 | 서종국 | 2019-07-04

지난 4월 의정부에서 버스기사가 언덕길에서 기어 조작을 제대로 못해 버스 운전 경력이 있는 승객이 대신 해준 사례가 있다. 버스 운전을 시작한 지 3개월 된 초보 기사였다. 시내버스가 멀쩡하게 주차된 차량을 긁은 사고도 있고, 승객이 탑승하기 전 문을 닫는 바람에 팔이 끼어 병원 치료를 받은 사고도 있다. 버스가 급정차해 승객이 넘어지는 사고는 종종 있다. 노선을 착각해 반대 방향으로 운행한 버스 기사도 있고, 야간에 익숙하지 않은 시골길을 잘못 들어갔다가 유턴해 나온 기사도 있었다. 모두 운전 경력이 거의 없는 초보 버스기사들이다

사설 | 경기일보 | 2019-0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