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339건)

사람이 죽었을 때 연주하는 서양음악 중에 레퀴엠(진혼곡)이 있다. 15세기부터 그레고리안 성가를 중심으로 작곡됐다. 작곡가들은 레퀴엠이라는 음악 형식을 통해 죽음에 대한 감정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있다. 원래 종교적 의미에서의 레퀴엠은 ‘죽은 자를 추모하는 음악’이지만 궁극적으로는 ‘산자를 위로하는 음악’이라고 보는 것이 맞는 표현이다. 음악애호가들이 선정한 최고의 레퀴엠 두 개를 비교해 보며 죽음에 대한 인식을 살펴본다.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1756~1791)가 작곡한 레퀴엠은 돈 많은 귀족에게 위촉을 받아 작곡을 시작했지만,

오피니언 | 함신익 | 2020-05-27 20:32

여당 의원은 주로 기부하겠다고 답했다.더불어민주당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첫날인 지난 11일 당 지도부의 전액 기부 서약식을 하면서, 기부에는 △거부(신청하지 않겠다고 표시) △받아서 기부 △3개월 내 미신청으로 자동 기부 등 3가지 방법이 있다고 상세하게 설명했다.이런 설명을 듣고 기부하지 않는 민주당 의원이나 당선인은 많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에 만난 한 민주당 경기도내 의원도 “기부하기로 했다”고 당당하게 말했다.‘버는 것보다 잘 쓰는 것이 중요하다’는 말이 있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기부 보다는 소비가 바람

오피니언 | 김재민 기자 | 2020-05-27 20:32

이쯤되면 공무원들도 할 말이 생긴다. 통상적인 공직 희생의 범위를 넘고 있다. 앞으로는 지금보다 더 조여올 듯도 하다. 불가피한 상황에서 주어진 희생이 아니다. 엄밀히 보면 그 출발은 정치권의 퍼주기 선심이었다. 천문학적인 지원금 지출을 했다. 이런저런 수단을 마련했다. 국채도 발행했다. 불요불급한 예산-이 역시 예산 당국의 자의적 판단이지만-을 재편하기도 했다. 그렇게 나온 수단 하나가 공무원들의 호주머니 털기다. 아닌가.지난달 경기도에 날아든 생소한 고지서가 있다. ‘공무원 포상금 과세 추진 통보’다. 수원세무서발로 전달됐다.

사설 | 경기일보 | 2020-05-27 20:32

본보 기자들이 인천지역 기초 단체장들의 업무추진비 집행 현황을 봤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내역을 중점적으로 봤다. 만남ㆍ모임 자제라는 사회적 분위기가 무색했다. 크고 작은 모임이 주·야간을 막론하고 이어졌다. 심지어 지역에 확진자가 급증한 날에도 모임은 있었다. 한두 구청장을 특정할 일이 아니다. 대부분 구청장이 비슷했다. 하나같이 꼭 필요한 모임이었다고 해명하는데, 시민들은 모든 모임을 자제하고 있었다.김정식 미추홀 구정장의 사용내역을 보자. 4월에만 7번 모임을 했다. 시의원, 구의원, 국회의원 등을 만났다. 4번

사설 | 경기일보 | 2020-05-27 20:32

현대사회는 첨단화와 함께 다양성을 요구하고 있다.사회 전반에 전문 특별사법경찰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고 다양해지고 있다. 소방분야 범죄 또한 급속도로 지능화, 전문화되고 있다.다양한 범죄에 대처하기 위한 소방 특별사법경찰 수사역량의 강화는 매우 중요하고 오랫동안 여러 수사현장에서 터득한 선배 소방공무원들의 수사 노하우의 체계적인 전수는 수사능력향상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특별사법경찰 제도는 행정기관의 전문지식을 활용하고 관련 분야의 범죄에 대해 효과적으로 대처하고자 검찰에서 소방 등 각 분야의 행정공무원에게 수사권을 부여한 것이다.

오피니언 | 김한성 | 2020-05-27 19:55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영일정씨 판결사공ㆍ승지공파의 유래는 지금으로부터 400여 년 전인 1607년(선조 40)에 승지공(承旨公) 정여온(鄭如溫. 1570~1632)이 부친 정제(鄭濟. 1540~1607)의 묘소를 연수구 청량산 밑에 모신 후부터라고 전해 온다. 이후 후손들이 청량산 동쪽(먼우금) 지역과 봉재산 기슭(동막, 척전마을) 일대에 집성촌을 이루면서 지금에 이르게 되었다. 10대(代) 400여 년 이상 인천에서 가계를 이어온 대표적 종중(宗中)이다.묘역 내에는 17기의 묘소(일부 묘소 제외)와 묘비, 문인석(文人石: 무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5-27 19:55

오월은 계절의 여왕이라고 불린다. 오월에는 봄이 무르익어 온갖 생명이 피어나고 온갖 꽃들이 만발하며 온갖 색깔이 드러나는 계절이기 때문일 것이다. 오월에는 날씨가 춥지도 않고 덥지도 않다. 모든 달이 다 나름 좋기는 하지만 특히 오월은 여러 면에서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올해 우리는 이런 계절의 여왕 오월을 온전히 즐길 수 없었다. 오월은 시끄러운 세상일과는 상관없는 듯이 아니 오히려 더욱 맑고 깨끗한 하늘을 이고 온갖 색깔이 꽃들이 피고 지고 있다. 그렇게 무심히 오월은 자신을 뽐내며 왔다가 또 무심히 가고 있다. 세상이 시끄

오피니언 | 김원명 | 2020-05-27 19:55

지난해 돼지열병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던 문화 예술계에 코로나19 여파까지 겹치면서 더 이상 힘들다고 할 수 없을 정도로 악 소리 한 번 못 내고, ‘원래 예술 하는 사람은 고통 가운데 창작물이 나오는 거야’라며 스스로를 위로하며 묵묵히 오늘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다. 대면 교육위주의 문화예술 교육도 할 수 없어 전국의 학교나 문화센터도 문을 닫았고 각종 공연 전시 등도 직격탄을 맞아 예술현장은 올 스톱 상태이다.문화예술계의 생존이 달린 문제가 대두하였다. 임시방편의 백화쟁명식의 이벤트 지원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근본적 처방이 나

오피니언 | 김용수 | 2020-05-27 19:55

A youth organization will ------- recognition plaques to the high school students with the most exceptional projects in the science exhibition.(A) reveal(B) deposit(C) interact(D) present정답 (D)해석 한 청소년 단체에서는 과학 전시회에서 가장 특출한 연구 과제물을 낸 고등학생들에게 표창 배지를 수여할 것이다.해설 동사 어휘 문제‘한 청소년 단체에서는 가장 특출한 연구 과제물을 낸 고등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5-27 09:43

2018년 개봉한 영화 ‘명당’은 천하명당을 차지해 ‘왕’이 되길 꿈꾸는 인간들이 주인공이다. 조선조 말 절대권력자였던 흥선대원군의 아버지 ‘남연군묘’가 모티브다. 묏자리가 좋으면 운명을 바꿀 수 있다는 풍수지리에 근거한다. 실제 흥선군은 안동김씨를 꺾으려면 안동김씨 조상 묘보다 더 좋은 곳에 아버지 묘를 이장하는 것으로 생각했다. 흥선군이 아버지 묘를 이장하자 아들이 훗날 고종이 되고 고종의 아들이 순종이 됐다.▶삼국시대에 도입된 풍수지리는 현대인의 일상에도 영향을 미친다. 재력에 권력까지 가진 이들에겐 두말할 나위가 없다. 지키

오피니언 | 박정임 미디어본부장 | 2020-05-26 2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