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17,006건)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경기도는 지역화폐 발행 규모를 8천억 원에서 9천450억 원으로 확대하는 등 지역경제 및 내수시장 활성화 방안을 내놓았고, 경기도의회는 철도ㆍ버스ㆍ택시 등 대중교통에 대한 감염병 예방ㆍ대응 관련 조례를 잇달아 추진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나섰다.경기도는 25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도의회 코로나19 비상대책단 3차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경기도 지역경제 및 내수시장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먼저 도는 소상공인 매출증대 및 지

도·의정 | 최현호 기자 | 2020-02-26

TODAY포토 | 조주현 기자 | 2020-02-26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0-02-26

TODAY포토 | 윤원규 기자 | 2020-02-26

TODAY포토 | 전형민 기자 | 2020-02-26

TODAY포토 | 장용준 기자 | 2020-02-26

TODAY포토 | 장용준 기자 | 2020-02-26

과천시 별양동에 있는 지상 1~5층 규모 상가에는 그 어디에도 ‘4층’에 대한 정보가 없다. 이곳 4층에 자리 잡고 있는 건 신천지예수교 과천본부 부속기관으로, 안에는 접견실ㆍ박물실ㆍ연구실 등 공간이 각각 마련돼 있다.25일 이 상가에 경기도 역학조사관 2명과 지원 인력 25명, 경찰 150여 명과 소방인력 25명 등 수많은 인파가 모였다. 그리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현장을 찾아 ‘4층 연구실’에 진입, 신천지 측 부장급 10여 명과 대화를 진행했다.이날 경기도는 신천지 신도 중심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강제 역학조사를

도·의정 | 이연우 기자 | 2020-02-26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2-26

여야가 4ㆍ15 총선에 나설 선수 선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거대 양당이 후보 혹은 공천 방식을 확정 짓지 못한 경기도내 5개 지역의 공천 결과가 주목된다. 해당 지역들은 도내 다선 의원들이 자리 잡았거나, 진보와 보수가 번갈아 가면서 의석을 차지한 지역인 만큼, 도내 총선 최대 승부처로 꼽히고 있다.25일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 따르면, 양당은 현재까지 고양을·의정부갑·광명갑·시흥을·안산 단원을 등 도내 5곳 지역에 대한 공천 방식(경선여부) 혹은 후보 등을 결정짓지 못했다.민주당의 경우, 6선의 문희상 국회의장이 불출

정치일반 | 정금민 기자 | 2020-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