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안산 갈대습지공원은 시화호로 유입되는 지천인 반월천, 동화천, 삼화천의 수질개선을 위해 조성됐다. 갈대 등 수생식물을 이용해 생활 오폐수ㆍ축산 폐수 등을 처리하는 자연정화 방식의 하수종말처리시설이다. 한국수자원공사가 300억원의 예산을 들여 1997년 착공해 2005년 12월 완공했다. 국내 최초의 대규모 인공습지로, 면적이 103만8천㎡(31만4천)에 이른다. 이곳은 자연을 접하기 어려운 도시민들이 휴식할 수 있는 생태공원으로 다양한 동식물의 서식을 관찰할 수 있는 소중한 공간이다.한때 죽음의 호수로 불릴 만큼 수질오염이 심각했던

사설 | 경기일보 | 2019-08-15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자유 우파가 셋으로 나뉘어 싸워선 안 된다”며 보수통합 추진에 나설 뜻을 밝혔다. 아마 유승민·안철수·손학규 그룹과 민주평화당에서 탈당한 유성엽 의원 등을 염두에 두고 한 말로 보인다. 결론부터 말하면 쉽지 않고 정말 특별한 일이 벌어지지 않는 한 불가능하다는 것이 중론이다. 왜냐하면 친박·비박으로 나뉘어 서로 비난하기 바쁜 자유한국당 내부도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하기 때문이다.내년 총선은 국가의 체제를 바꾸려는 문 대통령과 집권여당에 맞서 과연 야권이 얼마만큼 선전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지난 대선 후에

사설 | 경기일보 | 2019-08-15

The top-selling books printed by the Minton Publishing Company are reference materials ------- their romance novels are also very popular with the reading public.(A) given(B) following(C) because(D) although정답 (D)해석로맨스 소설들도 독서계에서 매우 인기가 있기는 하지만, Minton Publishing Company에서 출간되는 가장 잘 팔리는 책들은 참고 도서들이다

오피니언 | 정자연 기자 | 2019-08-15

유동수 화백 oneshot1222@kyeonggi.com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8-14

일본 경제산업성은 올해 7월 1일(시행은 7월 4일) 에칭가스,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레지스트 등 3개 품목을 개별허가 대상으로 지정했다. 또한 올해 8월 2일 일본 정부는 한국을 화이트국에서 제외하는 결정(시행은 8월 28일부터)을 했다. 일본은 왜 이러한 조치를 취한 것일까? 우선, 이번 조치의 배경에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판결과 그 이후의 조치(특히 일본기업의 자산 압류)에 대한 일본 측의 반발이 존재한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번 조치를 취한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한국의 수출관리에 부적절한 사안이 존

오피니언 | 박성빈 | 2019-08-14

우연히 진한 감동과 울림으로 95세 노모님을 춤추게 했던 아주 특별한 표창장을 봤다. 정식 표창장은 아니다. 시상자는 현재 초등학교 교장인 딸이고 수상자는 95세 어머니이시다.‘표창장, 글씨쓰기 부문, 성명 000, 주민등록번호, 위 사람은 실제 95세로서 정신과 육체를 건강하게 관리하였고 향학열이 불타 글씨쓰기를 성실하게 실천해 왔으므로 그 사례가 모범적이므로 상금과 표창장을 주어 칭찬합니다. 2019년 7월 29일, 교육부장관 000, 00초등학교장 000’어머니께서는 8남매를 두셨다. 정신과 육체 모두 건강하지만 무릎 관절이

오피니언 | 김경호 | 2019-08-14

2019년 오산의 문화지형이 바뀌는 출발선에 서 있다. 왜냐하면, 오산지역문화라는 커다란 방죽 안에 정책적으로 잠자거나 숨겨져 있는 것을 발굴해 문화적 가치를 새롭게 세우고자 하기 때문이다. 오산시는 슬로건으로 ‘교육도시’를 표방하고 있다. 교육에 포커스를 맞추다 보니 문화예술 안에서도 교육적인 요소가 오산시의 문화자원과 함께 지역문화의 한 축으로 만들어지고 있다.많은 청소년이 지역문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회적 존재로서 공동체성 역량을 키우고 있다. 이는 문화예술의 인프라 확충이 지역문화 활성화로 이어지는 통로에 문화예술 교육이 건강

오피니언 | 조요한 | 2019-08-14

1993년 10월 10일, 전북 서해 위도에서 110톤급 여객선 훼리호가 침몰하여 292명이 목숨을 잃는 참사가 있었다. 그 원인으로는 정원초과, 기상예보 무시, 조종미숙, 연료를 아끼기 위한 위험한 항로의 운행 등을 꼽았다.이와 같은 사고원인들은 그 다음해에 발생한 충주호 유람선 화재사건에서도 똑같이 지적됐고 2014년 4월의 세월호 침몰에서도 그대로 되풀이 됐다. 특히 세월호나 서해 훼리호, 두 침몰사고는 너무나 닮은꼴이다. 해상사고만 그런 것이 아니다. 대형 건물화재사건이나 공장의 폭발사고 등도 너무나 똑같다. 특히 이 가운데

오피니언 | 변평섭 | 2019-08-14

의왕시 청계사에 있는 18종 466판의 목판이다.광해군 14년(1622)에 새긴 묘법연화경을 비롯하여 인조 원년(1623)에 새긴 선요·도서·절요·서장 등 불교 교과목과 , , 등의 불교의식에 관한 문헌이다. 이외에도 순조 31년(1831)에 새긴 과 , , 이 있다. 이들 모두 청계사에서 새긴 목판이다. 초기에는 14종 462판이 발견됐으며 지난 1988년 12월2일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135호로 지정돼 현재에 이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8-14

겨울철에 ‘3한 4미’라는 말이 유행했다. 과거 3한 4온과 같이 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가 나타나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최근 미세먼지와 관련해 국민적 관심이 커짐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환경의 날을 기념해 지난 2년간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부의 대책과 추진상황을 확인하고 저감 목표를 재확인했다.국립환경과학원의 연구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배출원 중 제조업 연소에 의한 비중이 54%로 가장 크며, 뒤를 이어 비도로이동오염원 18%, 도로이동오염원 15%, 생산공정 6%, 에너지산업 연소 5%의 순서로 나타났다. 비도로이동오

오피니언 | 문명국 | 2019-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