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859건)

경기도가 공무원 교육을 자체적으로 해보려고 한다. 5급으로 승진하는 공무원에 대한 교육이 대상이다. 교육장소는 경기도인재개발원이다. 수원에 있는 기관으로 경기도의 자산이다. 그 이유를 명확히 들고 있다. 기존 교육이 갖는 문제점이다. 교육시기 지연에 따른 불편이 크다. 연간 500여명이 6주간 경기도를 비우는 불합리도 크다. 여기에 들어가는 도 예산도 무시 못할 부담이다. 도는 자체교육안 승인을 행안부에 요청해놓은 상태다.지난해 경기도의 5급 승진 교육생은 610명이다. 전국 전체 교육생 3천858명의 16%다. 행안부가 승인하면

사설 | 경기일보 | 2019-03-26

그동안 인천시의 원도심 지역에 대한 재개발,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은 전면철거 방식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민간자본에 의존하는 성격이 있었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침체 등으로 전면철거 방식의 문제점이 지적돼 민선 7기 시는 2013년부터 추진한 원도심 저층주거지 관리사업의 성과를 분석하고 문제점을 보완, 새로운 인천형 도시재생 사업인 ‘더불어 마을’ 사업을 새롭게 추진 중이다.이 사업은 종전 마을을 보존하고 각 마을의 특성을 살리는 데 집중하며 주민 중심의 거버넌스를 구축, 사업 초기부터 주민이 직접 참여해 스스로 계획을 정하는 것이

오피니언 | 권혁철 | 2019-03-26

어린 시절, 보물 목록에 있던 탁구공이 깨어졌을 때, 깨진 탁구공을 마당에 묻어준 적이 있다. 탁구공은 물론 평범한 탁구공이었다. 그냥 물건에 불과한 것이다. 아이의 우스개 행동에 불과하다고 치부할 일이다. 그러나 앞으로는 이게 간단한 일이 아닐 수 있다.보스턴 다이내믹스에서 제작한 ‘빅도그’라는 로봇에 대한 영상이 유튜브를 달군 일이 있었다. 2014년 즈음 제작사에서는, 새 버전의 빅도그가 나올 때마다, 홍보영상을 제작한다. 내용은, 걸어가는 ‘빅도그’를 상대로 사람들이 발로 밀어서 넘어뜨리려고 시도하고, 막대기로 밀어서 진행을

오피니언 | 이재진 | 2019-03-26

강릉과 원주가 강원도, 충주와 청주가 충청도, 전주와 나주가 전라도, 그리고 경주와 상주가 경상도라 작명 됐다. 경상북도 상주군 공무원들이 상주가 되어 상복을 입고 근무를 한다는 기사가 관심을 끌었다. 1965년 상주군 인구가 26만5천명이었는데 2019년에 9만9천986명으로 10만선이 무너졌다. 그래서 상주군 공무원들이 인구 10만선을 지켜내자는 각오의 표현으로 상복을 입었다고 했다. 누구의 제안인지는 알 수 없다.1978년 화성군청 소속 9급 공무원으로 비봉면에서 추곡수매 담당자로 일했다. 산촌 2개 마을을 담당했으므로 논비율

오피니언 | 이강석 | 2019-03-26

● 외부 필진의 기고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경기도 포천을 대표하는 인물인 이지란은 조선 개국 공신으로 청해 이씨의 시조다. 그는 조선 태조 이성계와 의형제를 맺은 사이로 1371년 부하를 이끌고 고려에 귀화해 이씨 성과 청해를 본관으로 하사받았다. 1380년부터 이성계 휘하 장수로서 황산대첩을 비롯한 각종 전투에서 공을 세워 선력좌명고신, 밀직사 등에 봉해지는 등 출세가도를 걸었다. 1392년에는 조선 개국과 동시에 이성계를 태조로 추대한 공헌으로 참찬문하부사와 청해군에 봉해져 개국일등공신으로서의 공로를 인정받았다.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3-26

유동수 화백 oneshot1222@kyeonggi.com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3-26

Experts are surprised at how quickly real estate development has become -------, but some believe that increasing construction prices will slow the growth of the industry.(A) tentative(B) sufficient(C) profitable(D) preferable정답 (C)해석전문가들은 부동산 개발이 얼마나 빠르게 수익성 있게 되었는지에 놀라워했지만, 일부는 인상되는 공사 비용이 산업의 성장을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3-26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서 제외된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사업’을 조속히 추진하기 위한 경기도의 발빠른 움직임이 다각도로 이뤄지고 있다. 이미 2011년부터 입주가 시작된 수원 호매실지구는 총 면적 300만㎡, 계획 인구 5만 5천의 대규모 택지지구다. 칠보산에서 지구중심으로 흐르는 금곡천과 호매실천 주변으로 대규모 수변공원을 조성하고 다양한 공원들을 배치함으로써 지구 전체 녹지율이 28%에 달하게 된 자연친화적 택지개발사업의 모범이다. 그러나 승용차와 버스에 의존할 수밖에 없는 열악한 교통기반시설로 인해 쾌적한 주거환경에도

오피니언 | 유정훈 | 2019-03-25

스티븐 스필버그가 2017년 제작한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Ready Player One)’은 가상세계를 다뤘다. 이 영화에서 그린 인류의 미래는 환경오염으로 식량이 고갈되고, 넘쳐나는 쓰레기로 살 공간도 부족한 디스토피아 그 자체다. 사람들은 암울한 현실을 피해 ‘오아시스’라 불리는 가상현실을 찾는다. 오아시스에서는 누구든 원하는 캐릭터로 어디든지 갈 수 있고, 뭐든지 할 수 있고, 상상하는 모든 게 가능하다. 이곳에선 현실 속에서 느끼지 못하는 행복감을 느낀다.영화 속엔 현실이 만족스럽지 못해 가상세계에서만 지내는 인물이 등장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3-25

경기남부지역에 신공항을 건설해야 된다는 여론이 점차 비등하고 있다. 전국에 15개 공항이 있지만, 승객의 78%가 인천공항에 집중되고 있다. 국내 인구의 2천7백만 명 이상이 살고 있는 경기·인천·서울 등 수도권의 항공수요를 담당하고 있는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은 앞으로 10년 후면 포화상태가 되어 대안이 제기되고 있으며, 이에 신공항 건설이 경기남부에 필요하다는 조사·연구결과가 발표되고 있다.국토교통부의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2015~2019)’의 수요 및 공급 예측치를 기준으로 2016~2017년 실제 공항별 운송실적을

사설 | 경기일보 | 2019-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