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4건)

‘이완구 공개검증 용의’‘이완구 공개검증 용의’ 차남 병역 면제 의혹… “공개 검증할 용의 있다”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차남의 병역문제를 둘러싼 병역 의혹 등에 관련해 공개검증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이완구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를 돕고 있는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은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후보자 차남의 병역 면제

정치일반 | 김두영 기자 | 2015-01-24 22:10

"후보자도 '부주상골'로 보충역 판정…조기전역 아냐"김재원, 지명 다음날 회견 '논란 조기차단'차남 토지증여·동생 비위문제도 해명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 측은 24일 이 후보자 차남의 병역 면제 의혹과 관련, "'우측무릎 전방 십자인대 완전파열'로 인한 것"이라며 "아직도 이론 제기가 있다면 언

정부 | 연합뉴스 | 2015-01-24 17:10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는 24일 "철저하게 국민의 입장에서 보겠다"며 "모든 판단의 준거는 국민의 눈높이"라고 말했다.이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통의동 소재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첫 출근을 하면서 취재진과 만나 "국민이 어떤 총리를 이 시대에 바라는 것일까 하는 고민으로 어젯밤 잠을 설쳤다"며 이같이 밝혔다.그는 "국민

정부 | 연합뉴스 | 2015-01-24 10:56

연말정산 소급 추진 연말정산 소급 추진…“출산공제 부활, 독신근로자ㆍ노후연금 세액공제 확대키로”연말정산이 ‘13월의 세금폭탄’으로 논란이 퍼지자 정부와 새누리당이 출산공제 부활과 독신근로자·노후연금에 대한 세액공제를 확대하는 연말정산 보완책에 합의했다.21일 정부와 새누리당은 긴급 당정협의를 열고

사회일반 | 정자연 기자 | 2015-01-21 17:25

새누리, 민심이반 가속화 우려 속 정부에 보완책 당부새정치, 세액공제율 개정안 등 대책 마련 나섰지만‘소득공제→세액공제 전환 합의’ 책임 못 벗어날 듯정치권이 연말정산 환급액 축소 논란에 휩싸이고 있지만 대책 마련보다는 ‘전전긍긍’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비난을 사고 있다.‘13월의 보너스’로 불렸던 연말정산이 소득공제에서 세액공제로 바뀌면서

정치일반 | 강해인 부국장 | 2015-01-20 21:35

김재원 세금도둑 김재원 세금도둑…“세월호 진상위 규모 지나쳐…세금 도둑” 새누리당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51)가 16일 세월호 진상규명특별조사위에 대해 “세금 도둑”이라고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수석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세월호 진상규명(특별조사)위 출범 후 현재 사무

국회 | 정자연 기자 | 2015-01-16 23:29

민정수석 불출석 파행, 엇갈린 의견의 대립 민정수석 불출석 파행 민정수석 불출석 파행비선 실세 국정개입 의혹 논란의 진상 규명을 위해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가 9일 김영한 청와대 민정수석의 불출석 문제로 여야가 공방을 벌이면서 파행으로 치달았다.여야는 오전 10시 운영위 개회 직후부터 이 문제를 놓고

국회 | 정자연 기자 | 2015-01-09 15:07

새누리당 친박(친 박근혜)계와 비박계가 최근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 계파 간 신경전이 갈수록 고조되는 양상이다.김무성 대표가 박세일 한반도선진화재단 명예이사장을 여의도연구원 원장으로 내정했으나 서청원 최고위원(화성갑)의 강력 반발로 최고위원회 의결을 받지 못한 점이 대표적이다.서 최고위원 등 친박계는 박 이사장이 한나라당 비례대표였던 지난 2005년 당시 박

국회 | 김재민 기자 | 2014-12-28 20:56

여야 대표와 원내대표가 10일 중 ‘2+2 연석회의’를 열고 공무원연금 개혁 등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각종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한다.새누리당과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는 9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인 새누리당 김재원, 새정치연합 안규백 의원이 전했다.특히 2+2 연석회의에서는 공

국회 | 송우일 기자 | 2014-12-09 21:25

국회가 오는 15~16일 이틀간 긴급현안질의를 실시할 예정인 가운데 새누리당이 8일 질문자로 나서는 의원이 없어 ‘급구’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열 분이 질의를 해줘야 되는데 아직까지 한 분도 신청하지 않았다”며 “만약 끝내 신청이 없을 경우에 강제로 그동안 의정활동을 잘한 의원들 위주로 배정할 예정”이라고

국회 | 김재민 기자 | 2014-12-09 19: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