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621건)

‘구글세(Google tax)’는 다국적 IT기업을 대상으로 부과하는 세금이다. 특허료 등 막대한 이익을 올리고도 조세 조약이나 세법을 악용해 세금을 내지 않았던 다국적 기업에 부과하는 것이다.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등 다국적 IT기업들은 고세율 국가에서 얻은 수익을 특허 사용료나 이자 등의 명목으로 저세율 국가 계열사로 넘겨 세금을 회피해왔다. 이들 회사들의 ‘합법적 탈세’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이른바 ‘구글세’를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구글은 2011년 영국에서 32억 파운드(약 5조4천억 원)의 매출을 올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2-12

A supervisor in the accounting division is trying to decide which accounting software would be most ------- for the staff to use.(A) liable(B) inherent(C) outward(D) suitable정답 (D)해석 회계 부서의 관리자는 어느 회계 소프트웨어가 직원들이 사용하기에 가장 적합한지 결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해설 형용사 어휘 문제‘어느 회계 소프트웨어가 직원들이 사용하기에 가장 적합한지’라는 의미가 되어야 하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2-11

국민적 심판인 탄핵을 부정하고 ‘도로 박근혜 당’이 될 것이라는 일부의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태생적 불치병인 친박-비박 싸움을 넘어서 소위 ‘친박 감별사’까지 다시 등장하는 등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화두는 ‘박근혜’에 붙잡혀 있는 형국이다.자유한국당 유력 당대표 후보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앞다퉈 이야기하고 있다. 황교안 전 총리, 홍준표 전 대표,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유력 후보들은 모두 율사 출신이다. 이른바 ‘친박’ 표심을 노렸겠지만, 실형 선고가 내려지고 재판이 진행되는 피의자이기에 법적으로 석방이

오피니언 | 오현순 | 2019-02-11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2-11

최근 자신의 자녀를 명문대 의대에 입학시키려는 상류층의 사교육 현장을 극단적으로 묘사하며 인기를 끈 드라마 ‘SKY 캐슬’이 장안의 화제다. 이 드라마를 시청한 대부분 학부모는 ‘상류층 그들만의 리그’에 대하여 분노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여건이 된다면 내 자식도 수 억원을 들여서라도 최고 수준의 사교육을 시켜 명문대를 보내고 싶어 한다.욕하면서도 부러워하고 감정을 이입하는 역설적인 사회현상이 위 드라마의 시청률을 높인 견인차 구실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국 교육의 서글픈 자화상이다.위 드라마의 방영을 계기로 과도한 사교육 문제가

오피니언 | 이현철 | 2019-02-11

2008년 11월 28일 소생 가능성이 없는 환자에게서 인공호흡기를 떼도 좋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존엄사(尊嚴死)’가 법적으로 인정된 국내 첫 사례다. 8개월 동안 식물인간 상태였던 김모 할머니(76) 자녀들이 대학병원을 상대로 ‘어머니 뜻에 따라 자연스러운 사망을 위해 인공호흡기를 제거해 달라’고 청구한 소송에서 재판부는 “병원은 인공호흡기를 제거하라”고 판결했다. ‘무의미한 연명치료 중단’ 판결 후 병원은 김 할머니에게 인공호흡기 대신 인공 영양ㆍ수액만 공급했다. 할머니는 201일간 자가호흡을 하며 생존하다가 2010년 1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2-11

과연 ○○관광지, △△생태 공원, □□평화길로 먹고살 수 있겠는가. 지역 경제 활성화와는 거리가 있는 소재들이다. 이미 접경 지역의 상당수는 관광 자원화되어 있다. 땅굴, 망향탑, 전망대 등이 관광 산업에 대거 접목돼 있다. 분단을 매개로 한 영화제, 예술제 등 문화 관광도 여럿 있다. 이게 돈이 됐다면 접경지역의 경제는 지금보다 훨씬 나아졌어야 한다. 하지만, 그렇지 못하다. 그저 상징성에 의존하는 명목상의 산업으로 머물러 있다.이런 가운데 나온 정부의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이다. 2011년 수립된 계획을 일부 수정한 내용이다. 주

사설 | 경기일보 | 2019-02-11

벤처기업은 경제 활성화에 있어 밑거름을 주는 토양분이다. 때문에 세계 각국은 벤처기업의 활성화에 사활을 걸고 있으며, 이들의 도전적인 기업활동이 제약을 받지 않도록 각종 규제를 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또한 적극 지원을 하고 있다. 미국의 실리콘밸리가 현재 미국은 물론 세계 산업의 중심으로 자리 잡은 것도 구글, 페이스북과 같은 벤처기업이 중심이 되어 산업생태계를 변화시켰기 때문이다.한국은 창의적인 우수한 인력을 많이 보유하고 있어 벤처기업에 대한 젊은이들의 욕망은 대단하다. 특히 IT와 같은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또한 혁신 DN

사설 | 경기일보 | 2019-02-11

지난 1월 23일,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주최한 ‘농업전망 2019’ 행사가 개최됐다. 제1회 농업전망은 1998년도에 개최됐으니 농업전망이 올해로 22번째로 개최된 것이다. 농업전망은 초기 주요 농산물의 생산을 전망하는 것에 주력했으나, 그 대상 품목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농가경제 전망, 주요 정책 이슈 등이 발표되고 논의되는 행사로 발전했다. 최근에는 서울 중심의 행사에서 벗어나 영남권과 호남권에서도 전망대회를 개최하고, 제주도에서도 미니 전망대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농업인들과 만나 지역의 농업을 논의하는 방식으로 행사를 진행하

오피니언 | 국승용 | 2019-02-11

바야흐로 우리는 뻔뻔함과 억울함의 홍수 속에서 살고 있는 듯하다. 예나 지금이나 항상 있는 일이어서 새삼스러울 것이 없다고 할 사람도 있고 그저 인생사 모든 일이 운명이니 어쩔 수 없다고 할 사람도 있을 것이다. 아니면 궁중의 암투나 막장 속 악인의 행태를 다루는 드라마에 익숙해져서 그런지 무딘 사람도 적지 않을 것이다. 또한 지금 당장은 내 일이 아니고 세상사 모든 일이 사필귀정(事必歸正)이니 다만 지켜볼 뿐이라는 사람도 많을 것이다.작은 일상 속에서 뻔뻔함을 마주하게 되고 억울함에 불현듯 내몰리게 되는 일이 닥치면 그가 누군들

오피니언 | 황태영 | 2019-0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