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083건)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4-11

문재인정부는대선공약으로요양·보육서비스를제공하는근로자처우를개선하고서비스질을높이겠다는취지에서그간민간에맡겨온사회서비스를국가가기구를설립해직접제공하는‘사회서비스공단’설립안을내놓았다.현재‘사회서비스공단’에서‘사회서비스원(院)’으로명칭이바뀌었지만민간이주도해온사회서비스를국가에서주도한다는점에서내용은크게달라지지않았다.사회서비스원은국가나지자체가사회복지시설을설치해운영할수있고유관법률에따른직접서비스를제공할수있으며사회복지법인및시설설립과설치·운영등재무·회계·법무·노무등에대한상담및자문기능과사회서비스종사자처우개선과고용안정성향상을위한사업등을담당한다.시범 사업이 추진

오피니언 | 정희남 | 2019-04-11

아침 저녁으로 아직도 날씨가 쌀쌀한 기운을 느끼게 하지만 한낮은 제법 따사로운 봄기운을 느끼게 한다. 봄은 겨우내 움츠렸던 사람들이 기지개를 켜고 활동하기 좋은 계절이다. 동네 체육시설과 개방된 학교운동장, 체육공원 등 공공 체육시설에서는 주말이면 동문회와 각종 단체, 기업, 동호회 등이 주최하는 체육대회를 흔히 볼 수 있다. 체육활동은 이제 우리 국민들에게 일상 생활의 한 부분이 됐다.▶생활 속에 자리잡은 체육활동은 개인의 건강증진과 더불어 가족과 사회 공동체를 화합케 하고 신체적, 정신적으로 건강하게 만들 뿐만아니라 고령화 시대

오피니언 | 황선학 체육부장 | 2019-04-11

지난 2일 인천 송도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가 열렸다.대통령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관광산업은 경제발전의 핵심 동력”이라며 “이제 관광도 교육이나 해외수주처럼 국제적인 총력 경쟁의 시대에 돌입했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한국 관광의 재도약을 위한 방안으로 스마트 관광 인프라 구축, 지자체의 관광산업 주체화, 국내 여행시 근로자 휴가비 지원 확대, DMZ 등 평화·생태관광 적극 지원 등을 주문하거나 약속했다.만시지탄(晩時之歎)이지만 문제는 실천이다. 본보는 1년여 전에 ‘한국 관광의 민낯과 새로운 출구’란

사설 | 경기일보 | 2019-04-11

100년 전 1919년 3월 1일 이 땅에 대한독립만세의 함성이 울려 퍼졌다. 일제의 총칼 앞에 굴하지 않고 많은 백성이 죽음을 무릅쓰고 항거했다. 이 의로운 항거는 지금 우리가 누리는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의 모태가 됐다. 3ㆍ1운동에서 흘린 선열들의 숭고한 피가 그해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의 토대가 된 것이다.오늘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된 지 100년이 되는 뜻깊은 날이다. 자주독립과 새로운 나라를 향한 열정을 갖고 애국지사들이 중국 상하이에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수립했다. 3ㆍ1독립운동으로 탄생한 임시정부는 대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4-11

가톨릭 교회는 전례력으로 사순시기를 지내고 있다. 재의 수요일(3월 6일)부터 주님 만찬 성목요일(4월 18일)까지 지내게 된다. 사순 시기는 본래 40일이라는 뜻의 사순(四旬)에서 유래하는 데, 성경에서 40일은 특별히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재의 수요일에 신자들은 이마에 한 줌의 재를 얹으며 “사람아, 너는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것을 명심하여라.” 는 말씀을 들었다.이처럼 우리의 신앙은 하느님께서 주신 생명, 타오르는 불길처럼 정열을 바치고 살다가 한 줌의 재가 되어 사라지는 것 같지만, 영원한 생명에 참여하리라는 희망을

오피니언 | 유주성 | 2019-04-11

무태돈대는 인천 강화군에 있는 조선시대 성곽시설로, 1999년 문화재자료 제18호로 지정됐다.돈대란 적의 움직임을 살피거나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영토 내 접경지역 또는 해안지역의 감시가 쉬운 곳에 마련해 두는 초소이다. 보통 높은 평지에 쌓아 두는데, 밖은 성곽으로 높게 하고 안은 낮게 해 포를 설치해 둔다.특히 강화도에 있는 돈대들은 조선 인조 14년(1636) 병자호란이 일어나 강화도가 함락되자, 이에 놀란 조정에서 해안 경비를 튼튼히 하기 위해 곳곳에 쌓아두도록 한 것이다. 창후리 선착장에서 북쪽으로 난 비포장길을 따라 100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4-11

요즈음 일각에서는 ‘저출산’이라는 용어를 ‘저출생’으로 바꾸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분명히 생물학적으로 여성만이 임신을 하고 출산을 할 수 있다. 그럼에도 왜 저출산이라는 단어가 문제가 되는 것일까?출산이라는 단어는 여성이 아이를 낳는 행위를 말한다. 따라서 저출산은 여성이 아이를 적게 낳는 것을 의미한다. 실제로 각종 사전에서는 저출산을 ‘아이를 적게 낳음’으로 정의하고 있다. 결국 저출산에 내포된 의미는 여성이 아이를 적게 낳는다는 것이고 따라서 아이가 적게 태어나는 것은 결국 여성의 책임으로 인식하게 되는 문제가 발

오피니언 | 노경혜 | 2019-04-11

이만한 이력도 없다. 서울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했다. 카이스트에서 공부했다. 이 시대 최첨단 분야라는 통신 공학이다. 학위도 2년만에 석사, 4년만에 박사를 했다. 이후 줄곧 젊은 학자들을 가르쳤다. 인생이 곧 과학이고, 기술이고, 정보통신이다. 여기에 조직을 건사해 본 경험까지 있다. 한국통신학회의 회장을 맡았던 이력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으로 더 없는 조건이다. 대통령이 그를 장관에 지명했다. 조동호 교수다.청문회는 늘 그랬다. 먼지 하나까지 털었다. 과학과 무관한 부(富)를 파헤쳤다. 세(貰) 수입을 따져 물었다. 많이

오피니언 | 김종구 주필 | 2019-04-11

A memorandum from the head of the administrative office is requesting supervisors to submit ------- for the upcoming “Outstanding Employees” awards night.(A) transmissions(B) nominations(C) eliminations(D) competitions정답 (B)해석 행정부장으로부터 온 메모는 다가오는 “우수 직원” 시상의 밤을 위해 관리자들에게 추천을 제출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해설 명사 어휘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