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3,929건)

더불어민주당이 야권을 겨냥한 친일 프레임 발언을 쏟아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이 땅에 친일 정권을 세우겠다는 그들의 정치적 야욕에서 정치 주권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것이 우리 국민의 각오”라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아베 정부가 한국 내 친일 세력 구축을 통한 새로운 군국주의에 있는 것은 아닌지 감시해야 한다”고 했다. 일본의 백색국가 배제 이후 확연히 강화되고 있는 ‘한국당 친일 프레임 가두기’ 모습이다.자유한국당 입에는 처음부터 일본이 없었다. 오로지 ‘문재인 정부의 무능’ ‘화를 자초한 문재인 정부’만을 반복했다. 민주연

사설 | 경기일보 | 2019-08-07

9월부터 새로운 ‘8자리 자동차 번호판’ 체계가 시행된다.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인데 전국의 주차장 10곳 중 8곳은 새 번호판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번호판을 자동 인식하는 시스템 보완 작업을 실행 중인데 작업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주차장 진ㆍ출입과 요금 정산 등에서 혼란과 불편이 불가피하게 생겼다.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업데이트가 필요한 차량번호 인식카메라를 운영 중인 시설은 전국적으로 모두 2만1천762곳이다. 공공시설이 1만2천499곳, 민간 운영시설이 9천281곳이다. 이 중 최근까지 업데이트를 완료한

사설 | 경기일보 | 2019-08-07

Organizers from the local government have planned a daylong event at the Waterford Park near City Hall to honor the city‘s ------- Thomas O’Connell.(A) founder(B) found(C) founding(D) founded정답 (A)해석 지역 정부의 주최자들은 도시 창립자 Thomas O‘Connell을 예우하기 위해 시청 인근의 Waterford 공원에서 하루 종일 진행되는 행사를 계획했다.해설 명사 자리 채우기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08-06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19-08-06

극일(克日), 30년 전 숙제‘극일(克日)’이라는 주제로 교수경연대회에 출전한 적이 있었다. ‘반일(反日)’은 미래지향적이지 않고, 친일(親日)은 민족정신에 반하므로 ‘일본을 극복하자’는 의미로 극일(克日)이라는 주제를 선정했는데, 30년이 지난 오늘 다시 극일(克日)이라는 숙제 앞에 서 있다.대통령께서는 ‘관광활성화’를 통하여 경제적 난관을 극복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서 휴가철 국내관광 활성화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명확하게 업무분장을 해 준 것이다.지역 관광산업 혁신의 기회이제는 관광트렌드와

오피니언 | 이상용 | 2019-08-06

지난 7월 6일 오후 7시 43분께 서울 중랑구 상봉동의 한 주택 1층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SUV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대원 46명이 현장에 출동하였으며 9분 만에 진압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차량 엔진룸 등의 소실로 인해 소방서 추산 5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대체로 차량 화재는 냉각수 및 오일 부족, 연료 및 점화장치 불량 그리고 각종 배선결함 등이 200℃ 넘는 엔진온도에 외부의 열기가 더해져 발생하기도 하고, 차량 내부에 보관 중인 라이터가 폭발하는 등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다. 평상시 차

오피니언 | 이규정 | 2019-08-06

구종직은 시흥을 대표하는 역사 인물 중 한명으로 조선전기 행첨지중추부사, 지경연사, 좌찬성 등을 역임한 문신이다. 그는 문장이 뛰어나고 역학과 경학에 밝았다. 한 일화로 문과에 오른 뒤 교서관정자로 있을 때 하루는 숙직을 하다가 경회루의 경치가 매우 좋다는 말을 듣고 평상복으로 경회루 연못가를 산책했다. 때마침 세종이 내시 몇 사람을 거느리고 경회루에 나타나자 황급히 왕 앞에 엎드렸다.그러자 세종은 구종직의 신분과 밤중에 경회루에 나와 있는 까닭을 묻고는 “경전을 외울 줄 아느냐?”고 묻자 춘추 한 권을 줄줄 암송했다. 이에 세종은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19-08-06

우리나라는 지금 국민 25명 중 1명이 외국인인 시대에 와 있다. 작년말 현재 우리나라 인구는 5천160만명, 그중 210만명이 외국인이다. 길을 걷다보면 세계 각국에서 온 외국인을 수없이 마주치게 되고 그 중 다수가 다문화가정인 우리 국민이다. 실로 격세지감이라 하겠다. 작년에 태어난 아이들 중 다문화가정 2세가 약 2만명으로 전체 태어난 아이들의 5%를 차지할 만큼 많은 숫자이다. 2050년이 되면 다문화가정 인구가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20%를 넘게된다고 예측하고 있다. 이제 우리는 단일민족 국가라고 할수 없고 다른 선진국들과

오피니언 | 이범관 | 2019-08-06

일본의 도발로 시작된 ‘한일 경제전쟁’에 맞서기 위해 정부가 발 빠르게 나서고 전 국민이 호응하고 있다. 지난 주말에 고위 당·정·청 협의회를 개최하고, 정부와 업종별 대표의 공동 대책 모임, 부처 내 긴급 간부회의가 잇따라 열렸다. 여야 정치권에서도 방법에는 다소 차이가 있으나 일본을 규탄하고 냉철하게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 국민이 나서 반일을 넘어 극일운동이 들불처럼 번져가고 있다.인천 지역에서도 시민단체와 상인단체가 나서서 ‘NO아베, NO재팬 인천행동(가칭)’을 구성해 본격적인 불매운동에 나서기로 했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08-06

2013년 미국에서 발간된 ‘제로 웨이스트 홈(Zero waste home)’은 샌프란시스코 인근에 사는 비 존슨이 남편과 두 아이와 쓰레기 줄이는 삶을 살아가는 과정을 담았다. 한국에선 ‘나는 쓰레기없이 살기로 했다’라는 제목으로 나왔다. 책은 세계 25개국에서 출간, 저자와 같은 삶의 방식을 지향하는 많은 이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다.1년에 1리터만의 쓰레기를 만들어내며 살아갈 수 있을까? 비 존슨은 이 놀라운 삶을 실천하고 있다. 그는 2006년 ‘제로 웨이스트’를 알게 된 후 쓰레기 줄이는 노력을 시작했다. 불필요한 것들을

오피니언 | 이연섭 논설위원 | 2019-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