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5,972건)

코로나19로 일상의 활동이 제약을 받는 가운데 벌써 7월을 맞이하게 되었고 늦은 개학을 하고 비대면 온라인 강의로 진행되었던 각 대학도 종강과 함께 여름방학에 접어들었다. 필자 또한 지난 학기 강단에서 학생들과 함께했지만 코로나로 인한 비상 상황으로 학생들과 만나지 못하고 비대면 수업으로 진행하고 아쉬움 속에 한 학기를 마무리하게 되었다.비대면 수업 원칙에 따라 다중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 강의를 하거나 사전에 녹화한 영상을 통해 강의를 진행하는 등 갑자기 바뀐 환경 속에 교수진과 모든 학생이 혼란스럽고 적응이 쉽지 않았다.

오피니언 | 한덕택 | 2020-07-01 21:20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7-01 21:06

매년 6월 15일은 노인학대 예방의 날로 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에서 기념행사를 주관 하고 있다. 올해도 코로나 19로 인해 행사 스텝과 참석자를 50명 정도로 제한해 행사를 진행했다. 기념행사의 모든 순서들이 유투브 채널을 통해 송출됐고, 전국에 노인보호전문기관 관계자 및 시민들 2천명 이상이 시청하면서 과거에 진행한 오프라인 기념행사보다 더욱 효과있다는 평이다. 한 공간에서 많은 사람들이 움집해 형식적인 축사와 지루한 내빈소개, 의전 등으로 행사의 주객이 전도돼 원래 행사의 의미가 퇴색 되는 경우가 많았으나 이번 행사를 통해 포스트코

오피니언 | 정희남 | 2020-07-01 20:51

인천 군·구의회의 의장단 선거에 민주주의가 없다. 의장을 뽑는 선거 과정에서 의원들의 생각은 없고, 국회의원과 정당(인천시당)의 뒷조종(?)에 따라 뽑히고 있다. 이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행태임은 당연하다. 국회의원이 군·구의회 의장 선거 등에 개입하는 행위는 결국 의원들을 줄 세우기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일반 선거라면 엄연한 불법이다.사실 의원들의 공천권을 국회의원들이 가진 만큼, 그들의 명령을 거역하기는 어려울 테다.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다. 또 만약 이 같이 뽑힌 의장 등은 앞으로 의정활동에

오피니언 | 이민우 인천본사 정치부장 | 2020-07-01 20:51

현대건설 소유인 송도랜드마크시티유한회사(SLC)의 송도 개발 사업의 특혜 논란이 거세다. SLC는 현대건설 지분이 99.28%인 100%(타 국내 지분 0.72%) 국내기업이다. 지난 2006년 미국계 자본 기업인 포트만 홀딩스가 외투지분 100%로 설립한 SLC가, 외투지분 0%인 현대건설로 바뀐 것이다.특히 SLC의 외투지분 0% 사실이 최근 드러나고, 싼 값에 공급받은 송도 6·8공구 공동주택 용지의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2천만원을 훌쩍 넘으면서 특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SLC는 2015년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송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20-07-01 20:51

식중독의 위험성이 큰 시기다. 일교차가 커지기 때문이다. 기온이 급격히 상승해 음식이 쉽게 상하고 오염된다. 올해는 이상기온으로 더위가 일찍 찾아왔다. 가장 조심해야할 때다. 최근 유치원에서 집단 식중독이 발생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반년 가까이 온 나라가 전쟁을 치르고 있는 때가 아닌가. 해이한 탓이다. 안타깝다. 일부 어린이는 신장투석 치료를 받고 있을 정도로 심각하다.급식도 교육의 연장이다. 그래서 교육현장의 보건위생은 중요하다. 특히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여름철에는 더욱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 식중독 원인은 매

사설 | 경기일보 | 2020-07-01 20:51

역사적으로 볼 때 우리나라의 개화기인 19세기 말, 조선국의 지배권을 놓고 벌어진 청나라와 일본 간의 전쟁에 대하여는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정작 청일전쟁의 도화선이 되었던 경기만의 작은 섬 풍도(豊島)에 대해서는 모르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다.행정구역상 경기도 안산시인 풍도는 대부도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여객선으로 약 1시간 30분 소요되는 거리에 있다. 봄이면 복수초, 바람꽃, 노루귀, 제비꽃 등 희귀한 야생화들이 만발하여 사진작가들에게는 천연갤러리로 유명하다.그러한 풍도가 근대사의 한 축을 흔들었던 청일전쟁의 개전지였다. 당시

오피니언 | 정겸 | 2020-07-01 19:47

‘모든 도시는 특별하다’. 지난 2018년 문화체육관광부가 문화도시사업을 추진하며 내건 슬로건이다. 관점의 자율성, 다양성, 창의성을 바탕으로 전국의 지자체들은 법정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치열한 문화격전을 치르고 있다.‘문화도시 지정사업’의 문화도시는 지역문화진흥법에 근거한 법정도시다. 지역마다 고유한 문화적 가치를 토대로 향후 5년간 그려낼 문화도시의 큰 그림을 문체부에 제출하면 평가와 심의를 거쳐 1차 예비도시에 선정되고, 이후 1년간 예비사업 수행 결과에 따라 최종적으로 법정 문화도시의 위상을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최대 2

오피니언 | 임병택 | 2020-07-01 19:47

유월이 지나고 칠월을 맞았다. 코로나19로 일상의 활동이 많이 줄었고, 장마도 시작되고 있어 활동이 더욱 줄어들었다. 사람들 활동이 줄었을 때 나는 따로 권하고 싶은 것이 있다. 하나는 독서고, 다른 하나는 명상이다. 얼마 전부터 나는 우리 학교 이자연 교수님께서 쓴 『붓다의 명상법』(소명출판, 2020)이란 훌륭한 책을 읽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며 독서도 하고, 독서 내용이 붓다의 명상법이니 명상도 저절로 하게 되는 것 같다. 일석이조가 아닐 수 없다. 불교에서는 음력 4월15일부터 6월15일은 하안거 기간이다. 올해에는 윤 5월

오피니언 | 김원명 | 2020-07-01 19:47

월성박씨 종중 묘역(月城朴氏 宗中 墓域)은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무덤으로,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62호다.월성박씨(月城朴氏)는 신라 제54대 경명왕(景明王)의 제8왕자인 월성대군(月城大君)의 자손으로 고려 후기에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하여 조선 전기와 중기에 크게 융성하였다. 장아산(해발 73.6m)서쪽 구릉에 위치한 월성박씨 종중 묘역에는 현재 박구와 그의 후손인 박간(朴幹), 박휘(朴徽), 박신겸(朴信謙),박호겸(朴好謙), 박홍중(朴弘中) 등 11기의 묘가 남아 있다. 이 묘역에 있는 봉분과 묘표, 문인석, 망주석, 등은 조선시대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7-01 1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