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평택은 소샛들이라는 넓은 들을 끼고 있어 예로부터 농산물이 풍부했다. 이는 평택농악을 이루는 중요한 배경이 됐다. 또한 평택 근처의 청룡사는 일찍부터 사당패들의 근거지가 돼 조선 말기에는 그들의 농악이 크게 발달했다.농악에 사용되는 악기로는 꽹과리, 징, 북, 버꾸, 호적, 나팔이 있다. 악기에 있어서 징과 북이 타지역에 비하여 적으며 소고와 법고의 구별이 없다. 가락의 가림새가 분명하며 노래굿이 있는 것도 특이하다.평택농악은 두레농악의 소박한 전통에 뿌리를 두면서도 공연성이 뛰어난 남사당패 예인들의 전문적인 연희를 받아들여 복합적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20-08-11 20:15

매년 이색 졸업사진으로 전 국민에게 큰 웃음을 주는 경기 의정부고 학생들이 ‘어쩌다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학생들은 최근 SNS에서 큰 인기를 끈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하면서, 얼굴을 검게 칠한 졸업사진을 올렸는데, 이를 두고 흑인을 비하했다는 비판이 제기된 것이다.‘관짝소년단’은 가나의 장례식장에서 관을 옮기며 춤을 추는 상조회사 직원들의 영상에서 유래했다. 가나에서는 죽은 이가 현세의 고통에서 벗어난 것을 축복해준다는 의미에서, 춤과 노래, 각종 퍼포먼스가 함께 하는 축제와 같은 장례식을 치른다. 국내에서는 생소한 가나의

오피니언 | 이승기 | 2020-08-11 19:47

As assistant to the director, Brian Lee has had to ------- many different roles, including those of clerk and administrator, to help the office run smoothly.(A) extend(B) assume(C) affect(D) announce정답 (B)해석 부장의 조수로서, Brian Lee는 사무실이 순조롭게 운영되는 것을 돕기 위해 사무원 및 관리자를 포함한 여러 다양한 역할을 맡아야만 했다.해설 동사 어휘 문제‘부

오피니언 | 김동영 | 2020-08-11 09:38

세상물정 모르는 여성이 있었다. 신성로마제국 여황제 마리아 테레지아 막내딸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어린 나이에 정략결혼으로 나중에 루이 16세가 된 프랑스 왕세자에게 출가했다. 18세기 후반, 프랑스혁명이 막 발아(發芽)하던 시기였다. 그녀는 궁궐 밖에서 빵을 달라고 외치는 백성들에게 “빵이 없으면 케이크를 먹으라고 해요”라고 말했다고 전해진다. 증오의 대상이 필요했던 당시 민중들에게 그녀는 좋은 먹잇감이었음은 분명하다. 마리 앙투아네트 얘기다.유난히 긴 장마로 채소값이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 마리 앙투아네트가 살아있다면 그녀에게

오피니언 | 허행윤 지역사회부 부장 | 2020-08-10 20:28

문화재청은 지난달 30일 ‘활쏘기’를 국가무형문화재 제142호로 지정, 발표했다. 문화재청에 의하면 ‘활쏘기는 고대부터 현재까지 그 맥을 이어오고 있으며 활을 만들거나 다루고 쏘는 방법, 그리고 활을 쏠 때의 마음가짐 등에서 우리만의 고유성을 보유하고 있는 문화적 자산’이라 했다.‘활쏘기’의 대표적인 유물은 5세기 중엽의 고구려《무용총》(舞踊塚)이 있다. 이 벽화에는 사슴과 호랑이를 잡기 위해 말을 타고 활시위를 당기는 우리 선조들의 모습이 매우 역동적으로 담겨 있다. 고려사절요에서 광종(光宗, 957년)은 활쏘기를 관람했고, 현종

오피니언 | 공성배 | 2020-08-10 20:28

길가에 불성사나운 무허가 건물이 있다. 횟집이었던 큼직한 건물 두 채다. 허옇게 변색된 간판이 흉하게 달려 있다. 수조로 쓰였던 집기에는 온갖 쓰레기들이 찼다. 흡사 철거를 앞둔 재개발 현장 같은 모습이다. 이게 대로변에 버젓이 있다. 화성시 우정읍 쌍봉로 회전 교차로다. 인근 주민들의 불만이 이만저만 아니다. 도시 미관을 해치고, 위험하기까지 하다. 민원도 여러 차례 넣었다. 그런데 국가, 도, 시 누구도 나서지 않는다.해당 부지의 소유주, 관리주체 등이 애매하긴 하다. 쌍봉로 655, 657 부지의 지목은 도로다. 현재 등기부등

사설 | 경기일보 | 2020-08-10 20:28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연세대에 비해 지역대학인 인하대와 인천대를 홀대하는 행정이 빈번하면서 지역사회의 비판을 또 초래하고 있다. 이미 오래전부터 인천경제청이 연세대에 베푼 특혜가 지역사회의 이슈로 이어온 터라 새삼스러운 것이 아니다. 하지만 오랜 이슈가 반복되고 있는데 대해서 인천경제청의 안일하고 안하무인의 행정은 간과할 수 없는 문제다.인천경제청의 연세대 특혜시비가 다시 불붙은 것은 지난해 초 10년 동안 병원건립 약속을 지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또 11공구에 99만여㎡ 이상의 바이오단지를 추가로 배정하면서 시작됐다. 송도세브란스

사설 | 경기일보 | 2020-08-10 20:28

오피니언 | 유동수 화백 | 2020-08-10 20:17

지난해 7월 전문성과 실무경력을 갖춘 분야별 전문가들이 경기도 시민감사관으로 위촉되면서 도정 감사에 참여하는 영광스런 기회를 갖게 됐다.1년간의 시민감사관 활동을 되돌아보면 오히려 나 자신이 성장했고 새로운 시각으로 정책이나 행정을 바라보게 됐다.특히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불합리한 제도나 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숨은 노력을 기울이는 도민과 행정기관의 직원들을 만날 수 있었다. 시민감사관의 직분을 넘어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도민의 불편이나 안전 그리고 현안사항을 바라볼 수 있는 넓은 시각을 갖게 됐다. 이제는 일상의 불편이나 안전을 지

오피니언 | 정용충 | 2020-08-10 19:30

스포츠의 본질인 신체활동이 경제 활동으로 이어지는 것이 스포츠 산업이다. 코로나 19로 인해 스포츠 산업에서 실과 득이 분명하게 드러났다. 실내 스포츠, 대면 스포츠는 전반적으로 실이 많았고 자연을 중심으로 한 레저 스포츠는 전체적으로 득이 많아졌다.코로나 19는 여전히 진행형으로 언제 어떻게 끝날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므로 코로나와 공존하는 with 코로나가 중요하다. 70~80% 위축된 스포츠 산업 시장이 어떻게 동반 성장 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다른 일상을 살게 된 뉴노멀(New Normal) 시대,

오피니언 | 김도균 | 2020-08-10 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