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42,431건)

바야흐로 영상의 시대다. 4차산업혁명 기술의 발전에 따른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의 탄생으로 웹툰, 게임, 가상ㆍ증강현실(VRㆍAR) 등 놀라운 콘텐츠가 끊임없이 탄생하고 있다. 이런 새로운 콘텐츠 중에서도 가장 대중적이며 성장률이 높은 분야로 동영상 서비스가 대두되고 있다.여러 온라인 분석 서비스 결과에 따르면 현재 한국인이 가장 오래 사용하는 앱은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이다.기존의 전통 미디어들도 ‘wavve’와 같이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을 운영하는 등 날로 커지는 동영상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또한,

오피니언 | 김경표 | 2019-10-25

우리 몸의 80% 정도가 물로 이루어졌다고 합니다. 수소 원자 둘과 산소 원자 하나로 이루어진 화합물(H2O)로 지구에 풍부하게 존재하는 물질이며 생물의 생명활동에 필수적입니다. 아울러 액상의 물은 지표의 약 70%를 차지하며 오늘날 빙하가 10%를 덮고 있기에 지구 표면은 약 80%가 물이라는 성분으로 덮여 있습니다.지구의 모든 생명은 물이 없으면 살아있을 수 없습니다. 대기와 암석은 다른 행성에도 존재하나 결정적으로 생명체가 탄생하기 위해선 물이 있어야 하며 지구는 충분한 물이 있었기에 생명체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겁니다. 우주

오피니언 | 이상일 | 2019-10-25

경기 침체와 저성장 기조의 지속, 생산 가능 인구의 감소라는 외적 요인에 더해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대표되는 고용정책 시행과 이에 따른 노동환경 변화는 기업의 리더들과 인사 담당자들의 주름을 더욱 짙게 만들고 있다.이런 불확실한 시기에 가뭄 속의 단비처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없앨 수 있는 법안이 통과했다. 지난 8월 4년여 동안 국회에 계류했던 일학습병행법이 ‘산업현장 일학습병행 지원에 관한 법률’로 법제화 통과해 오는 2020년 8월27일 공포된다. 일학습병행 제도는 국정과제로 선정하며 1만4천여 개의 참여기업과

오피니언 | 이강신 | 2019-10-25

추락하는 것엔 날개가 없다고 했다. 우리나라 경제성장과 관련된 얘기다. 한때 대한민국은 아시아의 용으로, 동북아 경제를 이끌어 나갈 국가로 주목 받았다. 한강의 기적을 이뤄내고, 냉전의 시대에 둘로 나눠진 이념을 하나로 묶어낸 88 서울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만들어냈다. 또 2002 한일 월드컵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까지 세계 4대 스포츠 축제를 모두 경험한 그랜드슬램 국가로 우뚝 서기도 했다.그런데 이상 징후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 실물경제가 너무나도 오래 정체돼 있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은 IMF 때보다도 경기가 어렵다고, 현

오피니언 | 김규태 경제부장 | 2019-10-25

도대체 이해하기 힘든 일들이 한국당에서 벌어지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 청문회 특위 등에서 활동한 의원들에게 표창장을 줬다. 상품권 50만 원도 줬다. ‘조국 퇴출’에 대한 안방 잔치를 벌인 셈이다. 이게 무슨 짓인가. 야당이 국무위원의 부적격을 지적한 게 상금 줄 일인가. 더구나 조국 퇴출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광화문 집회로 표출된 국민 여론이다. 아이부터 노인까지, 길거리로 나섰던 국민이다. 도대체 이해 못 할 일이다.더 실망스러운 얘기가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공언한 ‘패트 피고발 의원 가산점 구상’이다. 패

사설 | 경기일보 | 2019-10-25

미세먼지 발생국가로 알고 있는 중국이 오히려 미세먼지를 줄였다는 보도는 우리를 놀라게 했었다. 지난 5월 서울에서 열린 대기질 개선 서울국제포럼에서 이사벨 루이스 유엔환경 아시아태평양사무소 부소장은 기조연설에서 미세먼지 저감 성공 사례로 중국 베이징을 지칭하며 “베이징 등 중국 도시는 4년간 미세먼지 배출량을 32% 줄였으며 전기차 보급대수도 가장 많다”고 소개했다.저공해 차량을 늘려 미세먼지의 발생원인을 사전에 차단하는 정책을 펴 왔다. 그래서 정부도 저공해 차량을 구입하면 세제지원 등 각종 혜택을 주면서 적극 장려하고 있다. 전

사설 | 경기일보 | 2019-10-25

------- arbitration, senior management made concessions to the employees‘ demands, which union representatives believed to be fair and progressive.(A) During(B) Despite(C) Besides(D) Except정답 (A)해석 중재를 하는 동안, 고위 경영진은 직원들의 요구에 양보했는데, 이는 노조 대표들이 공평하면서 진보적이라고 여기는 것이었다.해설 전치사 채우기 문제‘중재를 하는 동안 고위 경영진은 직원

오피니언 | 김동영 | 2019-10-24

동네책방에서 책을 살 때엔 늘 책 그 이상의 무언가가 덤으로 따라온다. 그 무언가는 책을 사는 순간보다도 책이 집의 서가에 꽂혀 있을 때 더 진가를 발한다. 온라인서점에서 산 책들을 볼 때는 없었던, 책을 둘러싼 공간의 이야기를 하나 더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책을 살 때 나눴던 책방주인과의 대화, 책방의 풍경, 소리 등이 그 책에는 담겨 있다. 책방에 대한 선명한 기억이 함께 이어지며 그 책은 온라인서점에서 배달된 책들 사이에서 시간이 흐를수록 조금씩 더 특별한 책이 되어간다. 동네책방에 대한 이러한 경험이 마치 새로운 문화체험처

오피니언 | 오승현 | 2019-10-24

민주평화당을 탈당해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변화와 희망을 위한 대안정치연대(가칭 대안신당)’가 “발기인대회·창당준비위 발족식을 내달 17일 열고 창당 작업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대안신당의 창당 일정은 이른바 ‘조국사태’와 바른미래당의 분당으로 제3지대가 요동치는 가운데 나왔다. 신당이 제3지대 수요를 모을 ‘태풍의 눈’으로 떠오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조국사태 이후 기존 양당체제에 실망한 민심의 이탈이 확인되고, 내분을 빚던 바른미래당도 유승민계가 12월 초 ‘중도보수’ 신당을 창당할 것으로 밝혔다. 유성엽

사설(인천) | 경기일보 | 2019-10-24

“인구 고령화 현상은 기뻐해야 할 일입니다.”얼마 전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ESCAP) 스리니바스 타타(55) 사회개발국장이 신문사와 인터뷰한 내용이다. 필자는 노인복지 실천현장에서 20년을 넘게 일하면서 급속한 고령화는 국가적 부양 부담을 심화한다는 프레임에 갇혀 있던 가운데 이 같은 타타 국장의 언급을 접하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그는 “물론 변화의 속도가 너무 빨라서 고령화와 저출산에 따른 대책을 준비하지 못한 나라들도 있지만 한국은 연금제도를 상대적으로 늦게 도입했음에도 제도를 매우 빠르게 발전시켜 단기간 내

오피니언 | 정희남 | 2019-1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