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936,495건)

바티칸교황청의 시스티나 성당은 1473년부터 1481년까지 8년에 걸쳐 세워졌다. 교황 식스투스 4세 때다. 르네상스 시절의 유명한 화가들이 그린 벽화, 천장화가 많다. 교황청이 잠비아 루사카 대교구 엠마뉴엘 밀링고 대주교(71)가 한국출신 여성 성마리아씨(43)와 가진 결혼 및 이혼파문으로 곤혹을 치른데 이어 이번엔 시스티나 성당의 거세한 남성 성가대 카

오피니언 | 경기일보 | 2001-08-22

2002학년도 고교평준화를 앞두고 평촌, 일산 등 일부 신도시의 우수학군의 명문고 진학을 위한 불법전입이 늘고 있다.이에 일부지역 주민들은 불법전입으로 관내 학군배정을 받지 못할 것을 우려해 반발, 행정당국이 전입자 색출에 나서는 사태까지 발생하고 있다.21일 동안구 일선 동사무소에 따르면 동안구는 중학교 12개교 (졸업정원 6천400여명)에 비해 인문계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돈을 받고 노사분규현장에 개입해 폭력을 휘두르고 유흥가에서 금품을 갈취해 온 폭력조직배 80여명이 경찰에 적발됐다.부천 남부경찰서는 21일 유흥가를 무대로 금품을 갈취하고 노사분규현장에서 폭력을 행사한 혐의(폭력행위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로 부천연합식구파 부두목 조모씨(26·부천시 원미구 심곡동)등 조직원 37명을 구속하고 행동대원 이모씨(23·부천시 오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부천중부경찰서는 21일 도박자금을 빌려준뒤 이를 갚지않자 가게계약서를 빼앗는 등 폭력을 행사해온 혐의(폭력행위등 처벌에관한법률위반등)로 정모씨(43·무직) 등 7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지난 3일 부천시 원미구 심곡동 소재 주택에 도박장을 개설, 음식점을 하는 김모씨(38)를 끌어들여 도박자금 670만원을 빌려주고 도박을 하게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21일 오후 2시50분께 용인시 김량장동 용인버스터미널 앞길 언덕에서 성산교통 소속 경기78아 1XX2호 시내버스(운전사 안모씨·47)가 신호를 기다리던 경기65바 5XX8호 프라이드승용차(운전자 오모씨·26)를 친뒤 인근에 주차돼 있던 승용차 14대를 잇달아 들이 받았다.이 사고로 프라이드 승용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 오씨와 옆에 타고있던 김모씨(26) 등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경기경찰청 기동수사대는 21일 도박장을 개장한뒤 보호비 명목으로 1억원대의 돈을 빼앗은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하우스장 김모씨(34·오산시 오산동) 등 9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이모씨(40)등 9명을 불구속입건했다.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20일 오후 4시께 자신의 집에 도박판을 개장한뒤 도박꾼들을 상대로 보호비조로 100만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휴대폰 문자메시지를 통한 폭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항상 너를 지켜보고 있다’등 소름끼치는 문자메시지가 시도때도 없이 날라들어 휴대폰 소유자마다 노이로제에 걸릴 지경이다.특히 이같은 스토킹은 발신자번호삭제, 인터넷 무료 문자서비스이용 등의 교묘한 방법을 동원, 추적을 피하고 있어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다. 직장인 임모씨(45·수원시 팔달구 인계동)는 지난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레미콘업자들의 폐콘크리트 공장내 불법매립(본보 18일자 19면보도)과 관련, 경기도 제2청과 파주시가 현장점검을 벌여 위반업체를 적발, 행정조치를 내렸다.제2청과 시에 따르면 폐콘크리트 불법매립 및 폐기물 보관기준 초과여부, 시멘트 잔재물 무단 방치 등에 대해 조사를 벌여 금능동에 위치한 S레미콘공장과 교하면 교하리 O레미콘공장에 대해 각각 과태료를 부과했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기상청은 22일 새벽 1시를 기해 서해안 지방에 고조해일주의보를 발령했다.고조해일주의보는 만유인력에 의해 일어나는 조석현상인 ‘천문’이 현재 우리나라에 간접영향을 미치고 있는 태풍 ‘파북’으로 인해 기압이 낮게 형성돼 공기압이 낮아지면 해수면이 높아지는 기상현상으로 해안지대 침수가 예상될때 내려진다.인천지역의 최대조고는 22일 오전 7시26분께 949㎝까지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

전국건설운송노동조합(위원장 장문기) 소속 상당수 레미콘운전기사들이 노조를 불인정하는 사업자측과의 마찰속에 4개월이 넘도록 파업을 강행하고 있으나 원만한 합의점을 찾지 못한채 장기표류하고 있다.특히 노조 및 시민단체가 단식투쟁 등 파업강경 노선에 사업자측은 지난 3월께 인천지법 부천지원에 ‘노조원 지위 부존재 확인소송’을 제기, 대법원의 최종판결때까지 2년여

사회 | 경기일보 | 2001-08-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