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도 주말 날씨 '폭염' 지속...당분간 '집콕'
사회 날씨

경기도 주말 날씨 '폭염' 지속...당분간 '집콕'

주말 내내 무더위

토요일인 24일 경기지역을 비롯해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이 35도 안팎으로 오르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다.

습도가 높아 실제로 느껴지는 더위는 40도에 육박할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7도, 낮 최고기온은 29∼37도로 예보됐다.

서쪽 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 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오르는 곳도 있어 매우 무덥겠다. 찜통더위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일요일인 25일도 낮 최고기온이 35도까지 오르면서 무더위가 이어진다.

찜통더위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다음 주도 경기지역의 낮 최고 기온이 34~35도로 예상됐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온열 질환도 유의해야 한다.

특히 마스크 착용으로 열이 몸 밖으로 원활히 배출이 되지 못해 체온이 오를 가능성이 크다.

기상청은 “여름철 가장 무더운 시간인 오후 2시∼5시 사이 실외작업은 자제해야 하고, 온열질환이 발생할 수도 있으니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자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