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6월 이후 확진자 ‘최소치’… 마스크 영향 계속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약 9개월 만에 최소치를 기록한 가운데 위중증 환자 역시 감소폭을 그렸다.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1만4천18명)보다 8천168명 적은 5천850명이다. 검사를 희망하는 사람이 적어 확진자도 감소하는 이른 바 ‘휴일 효과’의 영향을 받은 지난 5일 일요일(발표일 기준)보다 감염사실이 더 적게 확인된 것이다. 더욱이 이날 확진자는 지난해 6월27일(3천419명) 이후 224일 만에 가장 적은 수치다. 또 1주일 전인 지난달 30일(7천412명)보다 1천562명, 2주일 전인 지난달 23일(9천215명)보다는 3천365명 줄어 확연한 감소세를 이어갔다. 위중증 환자는 289명으로 지난해 11월1일(228명) 이후 200명대로 내려앉았으며 하루 동안 코로나19로 사망한 시민은 18명이다. 경기지역에선 1천54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처럼 뚜렷한 감소세에 대해 방역 당국은 마스크 착용의 효과로 분석했다. 실내 마스크 의무 착용 해제는 지난달 30일 이뤄졌으나 여전히 많은 시민이 마스크를 쓰고 다니고 있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은 “마스크를 벗는 사람이 늘어나면 감염이 증가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며 “고위험군이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인 2가 개량백신의 접종을 맞아달라”고 당부했다.

일주일 전보다 4천여명 ↓… PCR 검사 후 처음으로 중국발 확진자 0명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일주일 전보다 4천여명 줄어든 가운데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치가 강화된 후 처음으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만4천18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은 전날(1만4천624명)보다 606명 감소했다. 또한 1주 전인 지난달 29일(1만8천864명)보다 4천240명, 2주 전인 지난달 22일(1만6천615명)보다는 1천991명 각각 줄어들었다. 위중증 환자는 313명이며 사망자는 22명이다. 경기지역에선 3천120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중국발 단기 체류 외국인 입국자에 대한 PCR 검사를 의무화한 지 약 한 달 만에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중대본은 지난 3일 0시 기준 중국에서 출발해 입국한 1천136명 중 단기 체류자 164명이 공항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이중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0명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치가 시행된 지난달 2일부터 전날까지 중국발 입국자 4만9천630명 중 단기 체류 외국인 9천212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 중 77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누적 양성률은 8.4%다.

전날보다 소폭 증가… BN.1 변이 국내 우세종 됐다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들이 소폭 증가한 가운데 국내에서 BN.1이 기존 바이러스를 밀어내고 새로운 우세종이 됐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420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은 전날(1만9천629명)보다도 791명 증가했으며 일주일 전인 지난달 25일(1만9천527명)보다 839명 늘어났다. 다만 2주 전인 지난 18일(3만6천892명)과 비교하면 1만6천472명 줄어들었다. 위중증 환자는 359명이며 사망자는 42명이다. 경기지역에선 4천735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국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우세종이 BN.1로 바뀌었다. 이날 중대본이 발표한 주간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을 보면 BN.1의 국내 감염률은 50.4%다. 당국은 특정 변이의 국내 검출률이 50%를 넘으면 우세종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로써 BN.1은 델타, BA.1, BA.2, BA.5 변이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다섯 번째 우세종이 됐다. BN.1의 전체 감염률은 48.9%이며 전주 대비 2.6%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BN.1은 BA.2.75에서 재분류된 하위 변이로 BA.5.2보다 검출률 증가 속도가 45%가량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우세종이었던 BA.5 변이의 검출률은 18.2%로 직전 주보다 3.8%p 낮아졌다.

210일 만에 최소... 중국발 외국인 코로나 양성률 1% 안팎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약 7개월 만에 최소 규모로 발생한 가운데 중국발 단기체류자의 코로나 검사 양성률이 이틀째 1% 안팎 수준으로 떨어졌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천416명으로, 전날(1만8천871명)보다 절반 넘게 감소했다. 이날 신규 확진은 지난해 7월4일(6천239명) 이후 210일 만에 최소 수치다. 또한 1주 전인 1월23일(9천317명)보다도 1천801명 줄어들어 겨울철 재유행이 확연하게 잦아든 모습이다. 위중증 환자는 402명이고 사망자는 30명이다. 경기지역에선 하루 동안 1천929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이틀째 중국발 단기체류자의 코로나 검사 양성률이 1% 안팎 수준으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본은 전날 기준 중국에서 들어온 입국자의 양성률은 1.5%(135명 중 2명 확진)이며 28일 양성률은 0.4%(242명 중 1명 확진)이라고 밝혔다. 최근 양성률이 한 자릿수를 보이며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되면서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이 연초보다 나아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다만 방역당국은 일별 변동에 대한 분석에는 신중한 모습이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은 “중국발 입국자 단기비자 발급 제한 및 입국 전후 검사 조치가 2월 말까지 예정돼 있고 그때까지는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품절·5부제서 해제까지... 마스크와 불편한 동거 ‘839일’

‘839일. 코로나19로 반드시 마스크와 함께해야 했던 시간.’ 2년3개월여 동안 지속됐던 마스크의 여정은 이제 막을 내린다. 걸림돌 같은 존재로 시작해 일상이 된 마스크, 오래된 한 몸을 떠나 보내며 함께했던 순간들을 정리했다. ■ 2020년 1월20일, 첫 대면의 순간 지난 2020년 1월20일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오면서 마스크와의 첫 대면이 시작됐다. 정부는 감염 확산을 위해서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권고했고 의무는 아니었지만 1, 2명씩 마스크를 쓴 채 생활하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의무화를 맞은 곳은 대중교통이다. 정부는 2020년 5월26일 밀집공간인 대중교통 내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그리고 같은 해 10월13일, 모든 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시작됐다. 1개월의 계도기간을 거쳐 11월13일부터는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한 1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및 시설 운영자에 대한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 조치도 등장했다. ■ ‘하늘에 별’ 된 마스크, 5부제의 순간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코로나19에 대한 두려움은 ‘마스크 대란’을 불러오기도 했다. 마스크를 사재기해 웃돈을 받고 파는 전문 업자들이 등장했으며, ‘마스크 품절’을 써 붙인 약국들을 전전하며 전염병에 대비해야 했다. 이러한 상황이 반복하자 정부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시행하기 전인 2020년 3월 마스크 수급에 개입하고 나섰다. ‘공적 마스크’라는 이름으로 주민등록번호 끝자리에 따라 마스크 구매 요일을 정하는 ‘마스크 5부제’와 1인당 2장의 수량 제한을 뒀다. 시민들은 저마다 날짜를 체크해 약국으로 달려갔고, 신분증을 들고 긴 줄을 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그렇게 3개월간 정부의 물량공세 및 단속 등을 거친 이후 마스크 5부제는 사라졌다. ■ 실외부터 실내까지,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순간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모두 사라진 2022년 4월에도 마스크 착용 의무만은 사리지지 않고 우리 곁에 남아 있었다. 그러던 2022년 5월2일, 정부는 50인 미만의 실외 집회 및 공연·스포츠 경기에서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다. 그리고 4개월여가 지난 같은 해 9월26일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는 ‘실외 마스크 의무화 전면 해제’ 조치가 시행됐다. 이제 30일부터는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의무가 사라진다. 일부 시설에 남아있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제외하면 ‘확진자 7일 격리’가 유일한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남게 됐다. 방역당국은 앞으로도 국민 자율적인 판단으로 착용 여부를 결정하고, 점차적인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기를 바란다는 입장이다. 중대본 관계자는 “과태료가 부과되는 국가 차원의 의무 조치만 해제된 것”이라며 “상황과 개인 건강 상태에 따라 자율적 착용 실천 등의 방역은 여전히 중요하다”고 전했다.

2주전 보다 감소… 영유아 백신 접종 내달 시작

하루 동안 코로나19에 걸린 시민이 2주일 전보다 감소한 가운데 생후 6개월에서 4세의 영유아에 대한 백신 예방접종이 다음달 시작된다.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일일 확진자는 전날(2만3천612명)보다 4천741명 적은 1만8천871명이다. 이날 확진자는 일주일 전인 지난 22일(1만6천617명)보다 2천254명 많다. 그러나 지난 22일은 설날 연휴로 검사를 희망하는 시민이 적어 양성 판정 사례도 감소하는 이른 바 ‘휴일 효과’가 작용해 확산세 전환으로 보기에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또 이날 확진자는 2주일 전인 지난 15일(3만2천559명)과 비교하면 1만3천688명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위중증 환자는 420명이며 사망자는 29명이다. 경기지역에선 4천447명의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이런 가운데 영유아(생후 6개월~4세)는 내달 13일 당일 신청으로 백신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됐다. 30일 사전 예약에 따른 접종은 같은 달 20일부터다. 영유아 진료와 응급상황 대처 능력이 가능해 접종기관으로 지정된 의료기관 1천여곳에서 이를 맞으면 된다. 해당 연령대는 성인보다 코로나19 중증·사망 위험이 높진 않지만 이미 접종을 시행 중인 소아(5∼11세)와 청소년(12∼17세)보다는 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방역당국은 접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겨울 재유행이 안정됐다고 판단한 정부는 현재 5천800여개의 코로나19 지정 병상을 다음달 둘째 주부터 약 3천900개로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생후 6개월~4세도 내달 13일부터 코로나 예방접종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동동절기 재유행의 지속, 신규변이 출현 등에 따라 생후 6개월부터 4세까지 영유아를 대상으로 다음 달 13일부터 예방접종을 시작한다고 한다고 27일 밝혔다.  접종 대상은 올해 1월 기준 2018년생 중 생일이 지나지 않은 유아부터 2022년 7월생 중 생일이 지난 영아다.  접종에는 지난 12일 도입된 영유아용 화이자 백신이 활용되며 3회의 기초접종을 8주(56일) 간격으로 진행한다.  영유아용 화이자 백신은 미국, 유럽 등 주요 국가의 의약품 규제기관이 허가·승인한 백신이다. 현재 미국, 캐나다, 일본, 싱가포르 등에서 접종을 시행 중이다. 미국에서 영유아 4천526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 백신을 3회 접종한 백신접종군(3천13명)의 전반적인 안전성 정보가 위약군(1천513명)과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 접종 후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이상사례는 주사부위 통증, 피로, 발열 등이지만 대부분 경증에서 중간 정도 수준이었다.  접종기관은 영유아에 대한 진료 및 응급상황 대처 능력이 있는 지정 위탁의료기관 1000여곳이고 코로나예방접종 누리집에서 오는 3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이나 전화로 사전예약할 수 있고 30일부터 가능하다. 예약 접종은 내달 20일부터이지만 당일 의료기관에 연락해 명단 등록 후 맞는 당일 접종은 다음달 13일부터 진행한다.접종시 영유아 보호자와 법정 대리인이 반드시 동행해야 한다. 질병청은 초기 접종자 1천명을 대상으로 접종 후 건강상태 이상 여부를 확인하는 능동감시를 실시한다. 한편, 질병청 역학분석결과에 따르면 영유아의 중증·사망 위험은 이미 접종을 시행 중인 5세 이상 소아, 청소년보다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2020년 1월부터 현재까지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중 0∼4세는 17명으로 확진 10만 명당 1.49명 수준이다. 이는 5∼9세(1.05명), 10·19세(0.54명)에 비해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11∼12월 17세 이하 코로나19 입원환자 6천678명 중 51%(3천401명)가 0∼4세였다.  0∼4세 사망자 17명 중 3명이 무뇌수두증, 요붕증, 암, 자폐증 등 기저질환이 있었으며, 이들 17명의 진단부터 사망까지 소요일수를 분석한 결과, 진단 당일 사망이 24%(4명), 6일 이내 사망이 100%(17명)이었다. 질병청은 영유아는 증상 발생 또는 진단일부터 사망까지 기간이 매우 짧아, 적기에 의료조치가 어려울 수 있어 예방접종이 더욱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질병청 관계자는 “영유아 백신 접종의 효과성이나 안전성이 확인되었으며 면역저하나 기저질환 보유 등으로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영유다는 접종에 적극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휴 뒤 PCR 검사 급증…신규 확진자 5명 중 1명은 재감염

명절 연휴 후 PCR 검사가 급증함에 따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도 늘어난 가운데 주간 재감염 비율이 20%를 넘어섰다.   2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만6천96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은 연휴가 끝난 뒤 진단 검사 건수가 급증한 영향을 받아 전날(1만9천538명)보다 1만5천558명 증가했다. 또한 1주 전인 지난 19일(2만9천806명)보다도 5천290명 많다. 하지만 2주 전인 지난 12일(4만3천938명)보다는 8천842명 감소했다. 위중증 환자는 489명이며 사망자는 26명이다. 경기지역에선 9천31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런 가운데 최근 주간 재감염 비율이 20%를 넘어섰다. 1월 둘째 주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사례 비율은 21.48%로 전주(19.92%)보다 1.56%p 상승했다. 신규 확진자 5명 중 1명은 2번 이상 감염된 셈이다. 주간 재감염 비율이 20%를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함께 오미크론 하위 변이 중 BN.1 검출률이 50%에 가까워져 현재 우세종인 BA.5를 밀어내고 새로운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방역당국은 특정 변이의 국내 검출률이 50%를 넘으면 우세종이라고 판단한다. 주간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을 보면 BN.1의 국내 감염률은 48.9%인 반면 기존 우세종인 BA.5의 검출률은 20.2%다. 

사회 연재

지난 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