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펜타포트] 더 뱀프스 열정적 무대 매너로 관객과 호흡하며 마지막날 달궈
경기일보 행사 인천 펜타포트

[인천 펜타포트] 더 뱀프스 열정적 무대 매너로 관객과 호흡하며 마지막날 달궈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사흘째인 11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 특설무대에서    더 뱀프스(The Vamps)가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특별취재반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사흘째인 11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 특설무대에서 더 뱀프스(The Vamps)가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특별취재반

 

11일 오후 7시 40분께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인천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2019’의 KB국민스테이지(STAGE)에 더뱀프스(THE VAMPS)가 뜨거운 무대를 선보였다.

더뱀프스는 ‘JUST MY TYPE’, ‘MIDDLE OF NIGHT’, ‘CAN WE DANCE’와 같은 대표곡을 선보였다.

보컬 브래들리 심슨이 “뷰티풀 소주”를 외치자 관객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유쾌하게 소주를 언급한 그는 ‘LAST NIGHT’을 열창해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의 마지막 밤을 즐기는 관객들의 아쉬움을 달랬다.

더뱀프스는 관객들에게 마이크를 넘기기도 하고 애드리브를 넣으며 관객들과 소통했다.

관객들도 뜨거운 환호성과 음악에 맞춰 점프를 하며 화답했다.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사흘째인 11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 특설무대에서    더 뱀프스(The Vamps)가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특별취재반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사흘째인 11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 특설무대에서 더 뱀프스(The Vamps)가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특별취재반

더뱀프스의 무대가 막바지에 이르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함께 노래를 부르자는 의미로 마이크를 관객석으로 넘겼다. 관객들은 그의 유도에 맞춰 노래를 따라 부르며 음악을 즐겼다.

또 관객들의 휴대전화 플래시 불빛이 모여 관객석이 화려하게 빛나는 진풍경도 연출됐다.

더뱀프스의 열정은 마지막까지 뜨거웠다.

마지막 노래 ‘ALL NIGHT’에서 브래들리 심슨은 관객들에게 “앉으라”고 말한 후 하이라이트에서 함께 일어나도록 유도해 능숙하게 관객들과 소통하며 무대를 즐겼다.

더뱀프스는 영국의 남성 4인조 인디 팝 밴드다. 이들은 2012년 결성돼 커버곡을 SNS 채널에 올려 인기를 얻었고 2014년 첫 앨범 ‘Meet The Vamps’로 데뷔했다.

한편, 인천시가 주최하고 경기일보·인천관광공사가 주관해 지난 9일부터 이어진 이번 행사는 11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주재홍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