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노래방 금고 19개 털어버린 초등학생들, 경찰 수사 착수
사회 사건·사고

노래방 금고 19개 털어버린 초등학생들, 경찰 수사 착수

초등학생을 비롯한 미성년자들이 노래방의 금고를 무더기로 털어버리는 절도 행각을 벌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화성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A군 등 2명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23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17일 오전 2시30분께 화성시 향남읍에 위치한 한 코인노래방에서 금고 19개와 음료수 자판기를 털어 260만원 상당의 금품을 절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수일 뒤 ‘범인으로 추정되는 사람이 나타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군 등 2명을 붙잡아 임의동행했으며, CCTV 영상을 토대로 또 다른 피의자 3명에 대한 인적사항을 특정하고 출석을 요구했다.

사건 당일 A군 등은 코인노래방을 범행 대상으로 계획한 뒤 카운터에 있던 열쇠를 빼돌려 방 19곳에서 각각의 금고를 연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수법으로 음료수 자판기까지 열어 현금을 꺼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A군 등은 모두 촉법소년으로 알려졌다. 촉법소년이란 만 14세 미만의 형사 미성년자로, 범죄를 저질러도 형사처벌 대신 소년원 송치 등 보호처분을 받게 된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본격적인 조사는 이뤄지지 않은 상태로, 연령이 어린 점을 고려해 체포하지 않고 임의동행했다”며 “용의선상에 오른 나머지 3명에 대해서도 출석을 요구해둔 상태”라고 말했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