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검찰, '시세 조종' 쌍방울 압수수색…李 수사로 연결되나
사회 사건·사고

검찰, '시세 조종' 쌍방울 압수수색…李 수사로 연결되나

CB 매각 과정 ‘수상한 자금 흐름’ 수사 착수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연루’ 연결 촉각

수원지검. 윤원규기자

검찰이 시세 조종 혐의를 받는 쌍방울 그룹을 상대로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병문)는 23일 오전부터 서울 쌍방울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앞서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쌍방울 측의 수상한 자금 흐름이 담긴 자료를 전달받고, 이 사건을 수원지검에 배당해 수사 중이었다.

지난 연말 친문단체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경기도지사 시절 선거법 위반 혐의로 재판을 받을 때 특정 기업에서 변호사비를 대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쌍방울은 의심되는 기업 중 하나로 꼽히면서 논란이 됐다.

쌍방울 그룹은 지난 2020년 4월 45억원 상당의 전환사채(CB)를 발행했다. 쌍방울 측이 조기상환한 전환사채는 지난해 6월 불상의 인물 5명에게 다시 매각됐고, 이들 5명은 매각 당일 전환청구권 행사로 최대 50억원 규모의 시세차익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쌍방울이 발행한 전환사채에 횡령 및 배임이 의심되는 정황이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매각 과정에서 시세 조종이나 사기적 부정거래가 있었는지, 또 자금이 최종적으로 흘러간 곳이 어디인지 조사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이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종현)에서 수사 중이다. 검찰은 지난 연말 법조윤리협의회와 서울 지역 세무서 등을 압수수색한 바 있으며, 의혹이 불거질 당시 이 의원의 변호인단 등을 불러 조사했다.

또 최근 이 의원의 측근으로 꼽히는 이태형 변호사와 이번 의혹 제보자 등이 지난해 중순 만나 대화한 내용이 담긴 녹취 파일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지며, 법조계에선 이날 압수수색으로 이 의원에 대한 수사 역시 급물살을 타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이 사건의 공소시효는 오는 9월 만료된다.

다만 이 의원 본인과 쌍방울 그룹은 변호사비 대납 의혹 또는 그 연관성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해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다’고 일축했고, 쌍방울 측도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는 입장을 통해 법적 대응을 시사한 바 있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