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술 취해 택시기사 폭행한 30대 女, 출동 경찰관도 때려
사회 사회일반

술 취해 택시기사 폭행한 30대 女, 출동 경찰관도 때려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폭력을 행사한 30대 여성이 검거됐다.

분당경찰서는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분당구 정자동의 한 노상에서 50대 택시기사 B씨에게 욕설을 하며 B씨의 얼굴과 몸 부위를 주먹과 발로 수차례 때린 혐의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머리카락을 잡고 발로 차기도 했다.

범행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양휘모·안치호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