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물오른 조용호, KT 공격 선봉장 “상대 투수에게는 악몽”
스포츠 kt wiz

물오른 조용호, KT 공격 선봉장 “상대 투수에게는 악몽”

12경기 연속 안타·타율 0.323 절정의 타격감…타격자세 수정 후 몸쪽 대처능력↑

프로야구 KT 위즈의 ‘대체불가 리드오프’ 조용호.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가 최근 들쭉날쭉한 경기력으로 답보상태인 가운데 조용호(32)가 제몫을 다해주며 공격 첨병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6월부터 반등을 시작한 KT는 7월 13승4패로 승패 마진 +9로 리그 2위를 기록했다. 다만 올스타 휴식기 이전 8승1패로 호조를 보이던 성적이 휴식기 이후 5승3패로 다소 주춤한 상태다.

이런 상황 속에도 1번 타자 겸 우익수인 조용호는 12경기 연속 안타를 뽑아내며 물오른 타격감을 과시하고 있다.

2018년 11월 KT의 유니폼을 입은 조용호는 2019년과 2020년 각 타율 0.293, 0.296로 안정적인 타격감을 보여주며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그러나 지난해는 팀의 통합우승 속에서도 타율 0.236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이번 시즌을 앞두고 야구계 일각에서는 김민혁, 문상철과 치열한 주전 경쟁을 벌여야 한다는 전망도 많았다.

하지만 이번 시즌 조용호는 타율 0.323(6위), 92안타, 출루율 0.399(4위), OPS 0.785, WAR 2.23을 기록하는 등 ‘대체불가 리드오프’로 거듭났다. 4월에 타율 0.227로 저조했지만 5월 0.337, 6월 0.350를 기록한 뒤 7월에는 타율 0.370으로 절정의 콘택트 능력을 보였다. 8월 역시 2경기서 7타수 3안타를 쳐 0.429을 기록 중이다. 타석당 투구 수에서도 4.15개(4위)로 뛰어난 선구안과 커트 능력으로 상대 투수에겐 악몽 같은 존재로 부상했다.

조용호의 활약은 타격 자세 교정에 비롯됐다. 조용호는 지난해 말 기존 양발을 배터 박스 세로 라인과 평행이 되도록 서는 스퀘어 스탠스에서 뒷발을 홈플레이트에 붙이고 앞발을 1루 쪽으로 빼는 오픈 스탠스로 수정했다.

약점으로 지적되던 몸쪽 공 대처 능력이 크게 상승했다는 평가다. 시즌 초 적응기를 마치고 5월부터 안정적인 자세를 취하며 타격을 끌어올렸다는 분석이다. 또한 이강철 감독이 꾸준히 멘털 케어를 한 것이 심리적인 안정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KT 관계자는 “조용호는 리그 최고의 1번 타자임을 성적이 말해준다. 시즌 초 다소 주춤했으나 그의 능력에는 의심이 없었다”라며 “팀이 부진할 때나 좋을 때나 항상 제몫 이상을 해 주는 선수다. 최근 좋은 타격감을 보이고 있지만 앞으로도 꾸준한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