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체중, 하계 중·고유도 단체전 패권…개인전도 2체급 석권
스포츠 스포츠 일반

경기체중, 하계 중·고유도 단체전 패권…개인전도 2체급 석권

여중 단체전 결승서 광주체중 4-1 제압…여중 +70㎏ 김지현·42㎏급 장인혜 金

2022 하계 초·중·고유도연맹전에서 여자 중등부 단체전서 우승한 경기체중 선수들이 우승기를 앞세우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경기체중 제공

경기체중이 2022 하계 초·중·고유도연맹전에서 여자 중등부 단체전과 개인전 2개 체급을 석권했다.

온영태 감독과 박종원 코치가 이끄는 경기체중은 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계속된 대회 4일째 여자 중등부 단체전 결승서 광주체중을 4대1로 가볍게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8강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경기체중은 준결승전서 김지현·장인혜·이다정·이시은이 모두 승리해 포항 동지여중을 4대0으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 광주체중과 만났다.

결승서 경기체중은 첫 판 +78㎏급 김지현이 김효담을 허리후리기 한판으로 제쳐 기선을 잡은 뒤 45㎏급 장인혜가 상대의 선수 부족으로 기권승을 거둬 2대0으로 앞서갔으나, 이어진 48㎏급서 이다정이 조효진에게 허벅다리걸기 한판으로 져 쫓기는 신세가 됐다.

하지만 52㎏급 이시은이 안미선을 발목받치기 절반에 이은 누르기 절반을 더해 한판승을 거둬 승기를 잡았고, 5번째 판서 57㎏급 이유빈이 박효경을 업어치기 절반과 누르기 절반을 합해 한판승을 거두며 승부를 마무리 했다.

온영태 경기체중 감독은 “그동안 무더위에도 박종원 코치를 중심으로 묵묵히 훈련해 좋은 결실을 맺은 선수들이 고맙고 자랑스럽다”면서 “앞으로도 꾸준히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선수들과 함께 자만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체중 우승의 주역인 김지현은 개인전 +70㎏급 경기서 16강 이승진(동지여중)에 한판승(업어치기 절반+누르기 절반), 8강 전나라(신현여중)에 허리후리기 + 누르기 한판승, 준결승 이나경(이흥덕유도장)에 누르기 한판승, 결승전서 이은진(서울 종암중)에 밭다리 절반과 누르기 절반을 더해 한판승을 거두는 등 4경기를 모두 한판으로 장식하고 우승해 대회 2관왕에 올랐다.

또 42㎏급 장인혜도 준결승전서 문가빈(남양주 금곡중)에 지도승을 거둔 후 결승서 김채이(경북체중)를 한소매업어치기 한판으로 물리치고 1위를 차지해, 역시 단체전 우승 포함 대회 2관왕이 됐다. 반면, 52㎏급 이시은과 70㎏급 장혜윤은 준우승, 48㎏급 이다정은 3위에 입상했다.

이 밖에 남중부 51㎏급 조연우와 여중부 48㎏급 주수림(이상 과천중)도 결승서 각각 이현겸(양구유도스포츠클럽)과 조효진(광주체중)을 제치고 정상에 동행했다.

황선학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