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김동연, 경기청정호 타고 해양쓰레기 수거 현장 점검
정치 도·의정

김동연, 경기청정호 타고 해양쓰레기 수거 현장 점검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화성시 전곡항 일대를 찾아 해양쓰레기 수거 및 집하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김 지사는 23일 도내 연안에서 해양쓰레기를 수거하는 경기청정호에 승선해 선상집하장에서 해양쓰레기 수거현장을 보고, 전곡항 내 해양쓰레기 집하장에 수거된 쓰레기 현황을 점검했다.

승선 후 김 지사는 “경기청정호 직원들이 고생한다”며 쓰레기 수거 작업 시 직원들은 안전한지, 쓰레기 수거 작업에 어민들이 잘 협조하는지 등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김성곤 해양수산과장은 주 1회 안전교육을 하고 있고, 어민들의 경우 초기에는 어려움이 좀 있었지만 지금은 인식개선이 돼 많은 협조를 받고 있다고 답했다.

image

이날 방문은 오는 29일 예정된 충청남도와의 상생협력 업무협약에 앞서 현장을 점검한 뒤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도와 충남도는 해양쓰레기 공동대응 협의체를 구성하고 수거·처리 기반을 공동 활용하는 등 깨끗한 서해바다를 조성하기 위해 힘을 모을 방침이다.

한편 도는 화성시 등 연안 5개 시·군과 함께 매년 1천700t 이상의 해안쓰레기를 수거 및 처리하고 있다. 도가 지난 2020년 12월 건조한 경기청정호는 총톤수 154t, 길이 33m 규모로 굴삭기와 인양틀, 크레인, 작업정 등 해양쓰레기 수거장비를 탑재하고 있으며, 2021년 한 해에만 139t의 도서지역 쓰레기와 해양 침적폐기물을 수거했다.

임태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