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학교 비정규직 파업 돌입…인천 학교 174곳 대체급식
인천 인천사회

학교 비정규직 파업 돌입…인천 학교 174곳 대체급식

인천지역 내 일부 학교에서 급식과 돌봄 등이 차질을 빚고 있다.

25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인천 내 학교 497곳에 근무하는 비정규직 9천899명 중 1천193명(12.05%)이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의 전국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파업에 동참했다. 이 중 학교 급식 노동자는 920명이며 초등돌봄전담사는 23명이다. 앞서 지난해 10월과 12월 학교 비정규직 파업 당시에는 인천에서 1천400여명과 400여명이 각각 파업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급식 노동자의 파업 참여율이 높은 학교 174곳(35%)에서는 이날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급식을 했다. 정기 고사가 있거나 학사 일정을 조정해 급식을 하지 않는 학교는 3곳이다.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257곳 중 4곳(1.5%)만 운영하지 않고, 유치원 방과후과정은 187곳 가운데 1곳만 운영하지 않았다.

시교육청은 이번 파업을 앞두고 ㅌ돌봄이 필요한 학생들에게 인근 마을 돌봄기관 정보를 제공하고 파업이 끝나는 대로 학부모에게 돌봄 운영 재개를 안내하는 등 대책 마련을 했다. 또 급식을 하지 못하는 학교는 저소득층 학생에 대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도록 했다.

한편,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17개 시·도교육청 및 교육부와 임금 교섭이 난항을 겪자 총파업을 선언했다.

이민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