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경기지역 868개 학교서 급식 차질…돌봄교실도 곳곳서 문 닫아
사회 교육·시험

경기지역 868개 학교서 급식 차질…돌봄교실도 곳곳서 문 닫아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가 25일 총파업에 나선 가운데 경기지역에서도 곳곳에서 급식에 차질을 빚거나 돌봄교실이 운영되지 않는 등 불편이 잇따랐다.

25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전체 학교 2천708개의 학교 내 교육공무직원 3만7천293명 중 1천181개(44%) 학교에서 5천902명(16%)이 파업에 참여했다.

직종별 파업 참여자는 학교급식 종사자가 1만5천707명 중 4천744명(30%)이 파업에 참여했고, 특수교육지도사 1천144명 중 117명(10%), 초등보육전담사 2천947명 중 228명(8%), 유치원 방과후 전담사 1천591명 중 122명(8%), 그 외 교육공무직원 1만5천904명 중 691명(4%)이 파업에 참여했다.

이에 따라 급식을 하는 2천708개교 중 849개교(31%)가 우유나 빵 등을 이용한 대체 급식을 했고, 19개교(1%)는 아예 급식을 하지 않았다.

또 초등돌봄교실을 운영하는 1천323개교 중 110개교(8%)가 파업에 참여했으며, 2천942개 돌봄교실 중 64개(2%) 돌봄교실이 운영되지 않았다.

또 돌봄을 포함한 유치원 방과후 교실 역시 1천286개원 중 15개원(1%)이 차질을 빚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교육당국과의 임금 교섭 과정에서 정규직과의 임금 차별을 해소하고, 급식실 종사자에 대한 폐암 종합대책 마련, 교육 교부금 축소 반대 등을 주장하며 이날 파업에 나섰다.

김경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