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KT 위즈, 마무리캠프 통해 새 시즌 밑그림 그렸다
스포츠 kt wiz

KT 위즈, 마무리캠프 통해 새 시즌 밑그림 그렸다

이강철 감독 “뎁스강화 초점…영입 선수·군 제대 선수 기량·컨디션 만족”
“투수 운용 스프링캠프서 구상…퓨처스리그 홈런왕 출신 강민성 기대감”

마무리캠프에서 코치진과 대화하는 이강철 감독. KT 위즈 제공

프로야구 KT 위즈가 2022시즌을 마무리 하며 새 시즌 밑그림을 그렸다.

KT는 10월 31일부터 11월 23일까지 익산 퓨처스구장에서 마무리 캠프를 열었다. 이번 캠프에는 이시원, 박영현, 이채호 등 1군에서 활약했던 선수들을 비롯해 신인과 군 제대 선수 등 총 38명이 참가해 기량을 다졌다.

이강철 KT 감독은 “이번 캠프는 뎁스 강화가 목표였다. 주전들에 비해 백업들의 성장이 다소 부족해 주전 중 일부가 부상을 입으면 팀 전반적인 운영에 어려움이 많았다. 포수와 유격수 등 센터 라인 강화에 힘썼다”며 “신인 중에도 좋은 기량의 친구들이 보여 이를 극대화시킬 수 있게 노력했다. 모두 열심히 해줬고, 본인들의 재능을 보여줬다. 좋은 선수로 성장해 팀의 활력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취약점으로 꼽힌 센터라인 내야수 전력 보강에 대해 FA(자유계약) 영입으로 김상수가 합류해 유격수 심우준의 군 공백기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면서 “베테랑 박경수가 버텨주는 가운데 새롭게 합류한 이상호와 오윤석, 권동진 등이 활약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감독은 새로 합류할 이상호에 대해 수비와 주루가 좋은 베테랑 선수로서 내야 뎁스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박선우는 좋은 피지컬을 바탕으로 본인이 부족한 점을 채워나가려는 의지가 대단한 선수라고 전했고, 조이현은 1군 경험이 많은 투수로서 노하우를 바탕으로 투수진의 한 축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감을 내비쳤다.

마무리캠프에서 이강철 감독이 선수들에게 직접 투구 시범을 선보이고 있다. KT 위즈 제공

또한 제대 복귀한 김민·손동현에 대해서 이 감독은 “둘 모두 상무에서 몸을 잘 만들어 온 것 같다. 구속이나 구위, 컨디션도 좋고 많이 성장했다. 본인들 스스로도 기술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한 것을 느끼고 있어 앞으로 팀에 큰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가지고 있는 능력이 좋아 내년 아시안게임 차출 등 변수가 있을 때 투수진 뎁스를 두텁게 해줄 수 있는 선수들이다”라며 “내년에는 선발과 불펜 모두 투수 자원을 더 확보해야 한다. 스프링캠프를 거치며 투수 운용 계획을 세우려 한다”고 덧붙였다.

신인과 새로 합류한 선수 중에는 내야수 강민성의 발전을 꼽았다. 그에 대해 이 감독은 “2020년 퓨처스리그에서 홈런왕에 오르며 힘을 증명했고, 방망이를 예쁘게 칠 줄 안다. 3루가 주 포지션인데, 어깨도 나쁘지 않다. 좋은 자원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영웅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