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음악으로 봉사하는 ‘예폼 앙상블’ 이효주 대표
사람들 사람들

음악으로 봉사하는 ‘예폼 앙상블’ 이효주 대표

image
예폼 앙상블 이효주 대표

“누구에게나 클래식 음악을 접할 기회와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갖게 하고 싶어요.”

부천에서 클래식 공연으로 봉사하는 ‘나눔을 알고 따뜻한 오케스트라’ 예폼 앙상블의 이효주 대표(57)의 포부다.

이 대표가 20여년 동안 이끄는 예폼 앙상블은 부천지역에서 음악학원을 운영하는 음악 전공자들이 비전공 악기를 취미로 다루면서 공연으로 봉사활동을 하는 오케스트라다.

장애인 복지관이나 상록학교 등 장애가 있는 아이들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공연을 펼치고 있으며 부천시 문화예술기금 후원 단체로 매년 정기연주회도 개최한다.

예폼 앙상블은 주로 바이올린, 첼로, 비올라, 플루트를 중심으로 클래식 곡을 연주한다. 다양한 사람들에게 클래식이 쉽게 다가가기 위해 유명한 곡들과 만화 주제가 등 친숙한 음악을 선정해 클래식 대중화에 힘쓰고 있다.

이 대표가 예폼 앙상블로 공연 봉사를 하게 된 계기는 그의 아들이 발달장애를 갖고 있어서다. 그러다 보니 비슷한 장애가 있는 아이들에게 음악적 기회와 희망을 주고 싶어 시작했다. 그 세월이 어느덧 20여년째 이어져 오고 있다. 그는 아들에게 좋아하는 노래를 부르게 해 함께 무대를 만들고 싶은 바람이다.

이 대표는 보람 된 순간으로 중동 한 교회에서 장애선도부 학생들에게 우쿨렐레를 지도하며 무대를 협연한 경험을 말한다.

그는 “장애인 아이들이 악기를 배우고 무대에 올라서면서 정말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면서 봉사하는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폼 앙상블은 항상 나눔을 알고 따듯한 단체가 되길 바란다”며 “음악은 치유의 능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도 힐링이 되는 취미생활을 더 나아가 다른 사람까지 행복한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앙상블은 주로 단원들이 회비를 모아 개인 시간과 재능을 모아 사회에 봉사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단체 연습이 불가능해지면서 단원 수가 줄어 큰 규모의 연주가 어려운 것이 아쉬움이다.

또 공연 봉사의 경우 후원기금으로 이루어지거나 정부 지원을 받지만 일회성으로 그치기에 정기적 공연 후원이 이뤄지기 힘들다는 애로 사항도 있다.

이 대표는 “음악에 관심이 있는 부천시민이라면 함께 연주하고 음악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예폼 앙상블의 단원이 돼 달라”며 “앞으로도 많은 공연을 할 예정이니 큰 관심과 응원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종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