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나경원 결국 불출마… 국힘 당권주자들 ‘득실계산'
정치 국회

나경원 결국 불출마… 국힘 당권주자들 ‘득실계산'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하는 나경원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25일 ‘3·8 전당대회’ 당 대표 불출마를 공식 발표했다. 나 전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자 당권주자인 김기현·안철수(성남 분당갑)·윤상현 의원(인천 동·미추홀을, 가나다순) 등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전당대회 입장발표를 통해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면서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제 선당후사(先黨後私), 인중유화(忍中有和, 인내 속에 화목이 있다)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또한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저의 진심, 진정성은 어디서든 변치 않는다”며 “정당은 곧 자유민주주의 정치의 뿌리이다.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십시오.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나 전 의원은 “국민의힘이 더 잘 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영원한 당원’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나 전 원내대표의 고뇌에 찬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총선승리 및 윤석열 정부 성공이라는 국민염원을 실천하려는 자기희생으로 이해한다”고 치켜세웠다. 

 

김 의원은 이어 “이제 우리당이 나 전 대표의 희생적 결단에 화답해야 할 차례”라며 “갈등과 분열을 넘어 연대하고 포용하는 화합의 정신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이에 비해 안철수 의원은 페이스북에 “안타깝고 아쉽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또한 “나 전 의원이 밝힌 낯선 당의 모습에 저도 당황스럽다”면서 “나 전 의원이 던진 총선 승리와 당의 화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상현 의원은 “나 전 의원의 어렵고 힘든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여전히 국민의힘에 만연하고 있는 뺄셈정치의 모습이 너무나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특히 “나 전 의원의 불출마로 인해 생긴 수도권 대표론의 빈자리를 윤상현이 채우겠다”며 “김기현, 안철수, 윤상현의 3자 구도로 전당대회의 컨벤션 효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