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극강 한파'도 아직인데...'눈 폭탄' 온다
사회 사회일반

'극강 한파'도 아직인데...'눈 폭탄' 온다

경기도 등 수도권에 폭설이 내린 한 도로에서 차량들이 거북이 운행을 하고 있다. 김시범기자

 

'극강의 한파'가 계속되는 가운데 폭설까지 찾아오겠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늦은 밤부터 26일 낮까지 수도권 등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눈은 26일 출근시간대인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집중될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 등 중부 지방(경기동부 제외)에 2~7㎝, 특히 인천과 경기 서해안에는 10㎝ 이상 눈이 쌓일 수 있다.

 

한기가 덜해지면서 서쪽 지역에 한파특보는 대부분 해제되거나 완화됐다. 오늘 오후 5시를 기준으로 경기도(연천, 포천, 가평) 일부지역에만 한파 특보가 남아 있는 상태다.

 

26일 기온은 전날보다 5~11도가량 오르면서 영하 5도~영하 11도를 기록하겠고, 낮 최고 기온은 영하1도~영상2도에 머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눈이 얼어 붙으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만들어져 출근길 교통상황이 좋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눈은 출근시간대인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 많은 눈이 쌓여 도로가 미끄럽겠으니 출근길에는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할 것을 기상청은 당부했다. 눈이 얼어붙으면서 곳곳에 빙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겠고, 이면도로와 골목길도 미끄러울 수 있으니 보행 간 안전에도 유의해야 한다. 

윤현서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