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대통령실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 확대...가스비 할인폭 2배 ↑
정치 정부

대통령실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 확대...가스비 할인폭 2배 ↑

-최상목 경제수석, 에너지 바우처 30만4천원 인상…취약계층 160만가구 난방비 지원 방침
-에너지 바우처 15.2만에서 30.4만으로 확대

image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취약계층 난방지 지원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정부가 취약계층 난방비를 올 겨울 한시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비서관은 2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난방비 급등 사태와 관련해 취약계층 160만 가구에 난방비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취약계층 난방비 지원 확대를 위해 에너지 바우처 지원 확대와 가스공사의 가스요금 할인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

 

최 수석은 “우선 에너지 바우처는 생계, 의료, 교육, 기초수급생활, 노인, 취약계층 117만6천가구에 대해 올 겨울 한시적으로 지원금액을 15만2천원에서 30만4천원으로 2배 인상한다”고 말했다. 

 

또 가스공사 사회적 배려대상자 162만가구에 대한 요금할인폭(9천원~3만6천원)은 2배 확대한 1만8천원에서 7만2천원으로 늘린다.

 

최 수석은 난방비 상승과 관련 국제 에너지 가격 급등을 꼽았다. 그는 "지난 몇년동안 인상요인이 있었지만 요금인상을 억제했다”며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2021년 1분기 대비 최대 10배 이상 급등한데서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지난해 가스요금 인상이 불가피해 2022년 인상요인 일부를 반영했다”며 “겨울철 난방수요 집중을 고려하고 국민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1분기 요금을 동결했다"고 강조했다. 

 

또 최 수석은 "전 세계적인 현상으로 미국, 영국, 독일 등 주요국은 2022년 대비 주택용 가스요금이 2~4배 상승하는 등 세계적으로 가스요금이 급등한 상황"이라며 "2021년 대비 2022년 주택용 가스요금이 미국은 3.3배, 영국은 2.6배, 독일은 3.6배 인상됐다. 우리나라는 이들 국가 대비 23~60%로 아직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