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핑 양성’ 출전 정지 프로축구 강수일 이번엔 음주사고 운전자 바꿔치기 ‘들통’
‘도핑 양성’ 출전 정지 프로축구 강수일 이번엔 음주사고 운전자 바꿔치기 ‘들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핑 양성 반응으로 출전 정지 6개월의 징계를 받은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제주 유나이티드 소속 강수일씨(28)가 음주 교통사고를 낸 뒤 함께 타고 있던 친구가 운전한 것처럼 위장하려다 경찰에 적발됐다.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강씨는 24일 새벽 4시45분께 의정부의료원 사거리에서 좌회전 중이던 택시의 운전석 부분을 들이받았다. 이후 강씨는 운전 사실을 숨긴 채 동승자인 고교 동창 L씨(28)가 운전하다가 사고를 낸 것처럼 꾸미려 했으나 차량 소유주가 강씨인 것을 수상하게 여긴 경찰의 끈질긴 추궁에 결국 음주 운전 사실을 털어놨다.

당시 강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0.110%, L씨의 경우 0.144%로 두 명 모두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지만 다행히 택시기사는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강씨를 교통사고특례법 및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L씨를 범인도피 혐의로 불구속 입건할 예정이다.

한편 강수일은 발모제 사용 부주의로 지난 5월 한국 도핑방지위원회가 실시한 도핑테스트에서 스테로이드의 일종의 상시 금지 약물인 메틸테스토스테론이 검출돼 6개월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에 올 시즌 출전이 어렵게 된 강수일은 구단 자체 봉사 활동 등에 참가하며 다음 시즌을 준비 중이었지만, 휴가 기간 중 낸 이번 사고로 중징계를 면하기 어렵게 됐다.

의정부=박민수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