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에 외국기업 전용 산업단지 조성
파주에 외국기업 전용 산업단지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시 월롱면 덕은리 일대 100만평에 ‘외국인기업전용 국가산업단지’가 들어설 전망이다.



임창열 경기지사는 9일 도청을 방문한 김용채 한국토지공사 사장에게 ▲북부지역 외국인기업 전용 국가산업단지 조성 ▲중국 심양경기공단의 활성화 등을 건의했다.



김 사장도 이에 대해 정부 부처와 적극적인 협조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도가 구상중인 경기북부지역 외국인기업전용 국가산업단지는 파주시 월롱명 덕은리 일대 100만평으로 오는 2005년까지 2단계로 2천414억원을 들여 각각 50만평씩 개발한다.



이 단지에는 첨단 고도기술수반업종을 중심으로 임대 70%, 분양 30%로 외국인기업에게 공급한다.



특히 이 단지는 독일의 Siemens社 등 외국인 기업이 30만평의 산업단지를 희망했던 지역이다.



또 경기남부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가가 저렴해 경기북부지역 평균 분양가 48만8천원보다 10만원이 싼 38만7천원에 공급할 수 있어 외국기업 유치에도 유리한 지형적 조건을 갖추고 있다.



현행 법상 장애요인이 없어 이 단지가 조성되면 약 27억달러의 외자유치와 4만3천여명의 고용유발, 9조8천억원의 생산유발효과, 3조8천억원의 부가가치 창출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고 남북교류의 전략적 거점지역으로 육성할 수 있을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유재명기자 jmyo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