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부적격자 낙천·낙선운동 확산
공천부적격자 낙천·낙선운동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천부적격자의 낙천·낙선운동이 경기·인천을 비롯한 지역 시민·사회단체로 확산되는 등 급류를 타고 있다.



4.13총선을 앞두고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임을 출범시켜 인터넷사이트에 부적격 정치인 명단을 공개하는가 하며 잇따라 모임을 갖고 조직적인 낙천낙선운동을 펼치기로 하는등 정치권을 바싹 죄기 시작했다.



이같은 시민·사회단체들의 공천부적격자 낙천·낙선운동은 이미 광주, 대구, 부산등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어 파장을 던지고 있다.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6일 ‘2000년 총선, 부패정치청산 인천행동연대’를 발족하고 오는 21일 낙천 및 낙선대상 정치인을 공개하는 한편 이미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문제의 지역 정치인을 공개하고 나섰다.



이들이 인터넷에 공개한 지역정치인은 경기은행 퇴출문제로 구설수에 오르고 한나라당에서 국민회의로 당적을 바꾼 중·동·옹진의 S의원, 노동법개정과 관련, 반노동자적 행태를 보인 남구을 L의원 등이 포함됐다.



또 국회에서 고스톱판을 벌였다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던 의원을 실명으로 공개했는가 하면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의 15대 총선출마 당시 공약사항을 게시해 유권자들이 공약이행여부를 확인토록 했다.



이 인터넷사이트는 최는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면서 접속건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수원환경운동센터, 다산인권상담소, 여성의 전화 등 총선시민연대에 합류키로 한 경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경우 오는 20일 모임을 갖고 앞으로 구체적인 활동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이날 모임에서는 총선공동연대 구성방안, 활동계획, 중앙조직과의 연계 방안 등 지역실정에 맞는 다양한 유권자심판운동이 논의될 예정이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앞으로 지역민 대다수가 동의할 수 있는 자료를 바탕으로 낙천·낙선 정치인을 선정할 것”이라며 “이 운동은 정치개혁을 위한 진정한 참정권의 실현이며 국민이 직접 심판하는 새로운 유권자운동 모델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와함께 5백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는 총선시민연대는 오는 20일 공천반대인사 50∼100명을 발표키로 하는 등 낙천·낙선운동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다. /심규정·유규열기자 kjshim@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