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군청 기획감사실 홍보팀 장문식씨
양주군청 기획감사실 홍보팀 장문식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군 관내에서 경로잔치 체육대회 마당놀이 등 주요행사가 벌어지면 어김없이 나타나 비디오영상물의 기획에서부터 촬영, 편집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혼자 해내는 사람이 있다.



양주군청 기획감사실 홍보팀 장문식씨(36).



장씨는 매월 포커스 양주 영상홍보물 제작을 위해 인터뷰, 편집, 오디오 더빙 등의 과정을 거쳐 15분용 양주군소식을 유선방송사와 7개 읍면사무소에 배포해 지역내 소식과 군정을 알리고 있다.



영상홍보매체란 용어 자체가 생소하던 지난 90년부터 도내 시군에서는 처음으로 군정소식을 영상으로 제작해온 장씨는 15분용 영상홍보물을 만들기 위해 10㎏무게의 카메라를 어깨에 메고 하루평균 100㎞ 이상씩을 뛴다.



관내 곳곳을 남들보다 더 많이 누비다보니 눈에 띄는 성과도 많았다.



지난 94년 환경살리기운동의 일환으로 신천 등 관내 하천을 돌며 폐수를 무단방류하는 현장을 찾아 환경오염의 주범을 고발하는 기획물을 제작, 도내 환경살리기 최우수 군으로 선정되는데 견인차 역할을 했다.



지난 95년에는 국가중요 무형문화재 제2호인 양주별산대놀이 전과정을 비디오에 담아 양주별산대놀이보존회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장씨에게도 어려움과 고통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보조인력 없이 조명과 촬영 등 모든 과정을 혼자 해 내야 하는 것과 비디오카메라맨들이 자주 고통을 겪는 허리디스크와 싸워야 하기 때문이다.



“내 작은 비디오 카메라에 의해 잘못된 일이 고쳐지고 고마워하는 분들이 있어 보람을 느낀다” 는 장씨는 “3일 밤낮을 새우고 첫 양주군 소식을 제작했을 당시 그 제작과정이 KBS 방송에 소개됐을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양주=조한민기자 hmcho@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