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우편검열 대행주장
국정원 우편검열 대행주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 이규택의원(여주)은 25일 “국가정보원이 정보통신부 직원 1천여명을 동원해 감청업무와 우편검열 업무를 대행케 하고 있다”고 주장.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예결위 질의를 통해 “국정원은 정통부에 ‘대공통신 정보 및 보완활동비’라는 명목의 특수활동비 14억2천500만원을 은닉해 놓고 이 예산으로 정통부 직원 700여명을 동원, 중앙전파관리소에서 감청업무를 대행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특수우편업무 수탁집행지원비 명목의 특수활동비 4억5천628만원을 은닉, 전국 70여곳의 우체국에서 정통부 직원 300여명을 동원해 국정원의 우편검열을 대행케 하고있다”고 강조.



이어 이 의원은 “국정원은 은닉예산의 80%를 감청업무와 우편검열 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1천여명의 정통부 직원에게 보너스로 지급, 한 사람이 150만원이 넘는 큰돈을 보너스로 받고 있다”며 “이는 정통부 관계자를 통해 분명히 확인한 사실”이라고 주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