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 어린이 박물관 본격운영
동두천 어린이 박물관 본격운영
  • 김창학 기자 chkim@kyeonggi.com
  • 입력   2016. 05. 29   오후 2 : 08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봉암동에 체험학습공간 마련

▲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개관식2
▲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개관식

동두천 경기북부 어린이박물관이 문화적으로 소외됐던 북부지역 어린이와 가족들에 ‘체험학습형 문화공간’으로 운영된다.

경기도는 지난 27일 남경필 경기지사를 비롯해 오세창 동두천시장, 김성원 국회의원 당선자(동두천ㆍ연천), 장영미 동두천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 박형덕 경기도의원(동두천2), 주민, 유관기관 및 단체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했다.

남경필 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바야흐로 지금은 대한민국을 리빌딩할 시점이다. 성공적인 리빌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토의 균형발전이 매우 중요하다”며 “동두천은 그동안 안보를 위해 많은 희생을 감내해 왔다. 오늘 경기북부 어린이 박물관과 동양대 북서울 캠퍼스가 같은 날 동두천에 문을 열었는데 앞으로 경기도 균형발전을 이끌어갈 초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물관은 동두천시 상봉암동 162 일대에 마련됐으며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올해 3월 완공했다.

이 곳은 ‘숲에서 꿈꾸는 아이들’이라는 주제로 아이들이 직접 만져보고 체험할 수 있는 각종 놀잇감과 시설, 장치들을 곳곳에 설치해 마치 탐험하는 느낌을 들게 하도록 체험형 공간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1층 전시공간에는 △쥐라기 시대의 공룡 브라키오사우루스 모형을 타고 놀 수 있는 ‘클라이머 존’ △공룡화석을 발굴해보고 공룡과 놀 수 있는 ‘공룡 존’ △영ㆍ유아을 위한 ‘영유아 존’ 등이 있다.

2층에는 △북극곰, 오븐버드, 꿀벌 등 동물들의 집짓기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건축 존’ △물과 바람이 순환하는 원리를 놀이를 통해 깨우칠 수 있는 ‘물놀이 존’ △개미집 탐방, 트리하우스 체험, 별자리 관찰 등 마치 캠핑을 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숲생태 존’이 꾸려져 있다.
▲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개관식

야외는 놀이터와 연못, 워터풀과 옥상에는 정원과 테라스가 펼쳐져 있으며 간단한 식사나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카페테리아도 마련해 가족들과 휴식을 즐기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인근에는 소요산, 자유수호박물관 등 명소 등이 있어 이곳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개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원활한 체험과 관람을 위해 일일 5차례, 회당 300명씩 90분간 운영한다.

예매는홈페이지(http://childmus.ddc.go.kr/)를 통해 가능하고 요금은 개인 4천원, 단체(20인 이상) 3천원, 동두천 시민의 경우 2천원이다.

이밖에 방과 후 프로그램 Green Kids, 우리가족 숲속 동물집 이야기, 숲속 Animal 요가, 알쏭달쏭 동화나라 여행 등 다양한 교육ㆍ체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참여 가능하다.

김창학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