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일산.부평 등 11곳 주택투기지역 추가 지정
용인.일산.부평 등 11곳 주택투기지역 추가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와 고양시 일산구, 인천 부평구, 서울 은평·금천·양천·중랑·동작구, 부산 북구·해운대구, 강원 춘천시 등 11곳이 양도소득세가 실거래가로 부과되는 주택투기지역으로 지정됐다.
정부는 15일 부동산가격안정심의위원회를 열고 주택가격이 상승한 이들 지역을 투기지역으로 새로 지정한다고 밝혔다.이로써 주택투기지역은 종전의 28개 지역을 포함해 39곳으로 확대됐다. 이번에 새로 지정된 투기지역은 19일부터 양도세가 실거래가로 부과된다.
정부는 개발사업지역의 경우 투기지역 지정 기준을 ‘직전 2개월간 평균 주택 매매 가격 상승률’에서 ‘직전 1개월간 상승률’로 변경하고 투기지역지정 단위인 ‘시·군·구’에서 낙후 지역은 제외할 수 있도록 소득세법 시행령을 개정해 지난 10일부터 시행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연합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