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여객 터미널내 주차대행 호객행위 ‘극성’
인천공항 여객 터미널내 주차대행 호객행위 ‘극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내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호객행위를 하며 주차를 대행해 주는 업자들이 들끓고 있으나 법규 미비로 단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7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최근 불법 호객·주차 대행 업체 10여곳이 여객터미널 3층 승용차 정차지역과 장기주차장 진입도로 등지에서 활개를 치면서 공항 주변도로 교통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
특히 이들은 도로까지 내려와 손짓으로 손님을 부르는등 차량 흐름을 방해하는 것은 물론 공항 이용객이 타고 오는 차량 운전자에게 접근, 주차대행을 권유하는등 극성을 부리고 있다. 특히 이들은 도로까지 내려와 손짓으로 손님을 부르는등 차량 흐름을 방해하는 것은 물론 공항 이용객이 타고 오는 차량 운전자에게 접근, 주차대행을 권유하는등 극성을 부리고 있다.
이들 불법업체가 받는 주차대행비는 8천원 정도로 공사 지정주차 대행업체가 받는 주차대행비 1만원에다 별도로 책정되는 주차장내 주차요금에 비하면 훨씬 싸 이용객들이 많은 실정이다.
그러나 불법 주차대행업자들은 차량을 5~10㎞가 떨어진 공항 외곽에 위치한 사설 또는 불법 주차장에 세워두는데다 보험처리가 되지 않아 자칫 낭패를 볼 수 있다.
그러나 공사와 공항경찰대 등 관계기관은 단속할 법적근거가 미비하다는 이유로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공항경찰대 관계자는 “지난 봄 대대적인 단속을 벌였으나 법규 미비로 법원·검찰에서 구류 또는 무혐의 처분으로 끝나 불법 대행업자들이 더욱 극성”이라고 말했다./김신호기자 shkim@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