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유해진 외모 디스?… “듣고 보니 기분 나쁘네” 유해진 반응 ‘폭소’
‘런닝맨’ 유재석, 유해진 외모 디스?… “듣고 보니 기분 나쁘네” 유해진 반응 ‘폭소’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10   오전 9 : 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런닝맨1.jpg
▲ 사진= 런닝맨 유재석 유해진, 방송 캡처


‘런닝맨 유재석 유해진’

‘런닝맨’ 유해진이 유재석의 외모 디스에 발끈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은 한글날 특집 레이스로, 영화 ‘럭키’에 출연한 배우 유해진, 이준이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은 유해진, 이광수, 이준과 한 팀을 이뤘다. 나란히 서 있는 네 사람을 본 김종국은 “이준이 원래 잘생겼지만 더 잘생겨 보여”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지금 해진이 형 디스하는 거예요?”라며 삿대질을 했고, 이에 김종국은 “해진이 형 좋아하는 형이긴 한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유해진은 “재석 씨 듣고 보니 기분 나쁘네. 자기는 아닌 것처럼”이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런닝맨 유재석 유해진,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