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허리케인 ‘매슈’로 최소 18명 사망… 노스캐롤라이나 홍수 ‘비상사태 선언’
美 허리케인 ‘매슈’로 최소 18명 사망… 노스캐롤라이나 홍수 ‘비상사태 선언’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6. 10. 10   오전 9 : 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스.jpg
▲ 사진= 노스캐롤라이나 홍수, 허리케인 매슈. 연합뉴스

‘노스캐롤라이나 홍수’ ‘허리케인 매슈’

노스캐롤라이나 홍수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9일(현지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는 허리케인 ‘매슈’로 인명·재산피해가 확대되자 9일(현지시각)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에서 홍수 등의 피해로 최소 8명이 사망했다. 미국 동남부 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 ‘매슈’는 미국 전역에서 최소 18명의 사망자를 냈다고 미국 폭스 등 외신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국립 허리케인센터(NHC)는 이날 매슈가 1급 규모로 세력이 약화됐지만, 시속 75마일(120.7㎞)의 강풍을 동반하며 대서양으로 이동 중이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또 팻 매크로이 노스캐롤라이나 주지사는 이날 오전 매슈로 인한 강수량이 윌밍턴 457.2㎜, 페이엣빌 355.6㎜, 롤리 203.2㎜에 달했다면서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현재 노스캐롤라이나에서만 사망자가 8명으로 집계되고 있는 상황이며, 그러나 매슈로 5명의 실종자가 나와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팀

사진= 노스캐롤라이나 홍수, 허리케인 매슈.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