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전역역사에 박근혜 대통령 풍자 전단…경찰 신고 접수해 내사
죽전역역사에 박근혜 대통령 풍자 전단…경찰 신고 접수해 내사
  • 안영국 기자 ang@kyeonggi.com
  • 입력   2016. 12. 15   오후 6 : 23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역사에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하는 전단이 뿌려져 경찰이 내사를 벌이고 있다.

15일 용인서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8일 시민으로부터 “수지구 분당선 죽전역에 박근혜 대통령을 비방하는 불온 선전물이 뿌려져 있다”는 112신고를 접수받았다.

A5용지 크기 전단 상단에는 ‘미르·K스포츠 모금책 전경련의 세레나데’, ‘800억 줄게 성과 연봉제 다오’라는 내용이 담겼으며, 각 대기업 로고와 모금 금액 등도 적혀 있다. 또한 최순실씨가 손에 실을 감아 박 대통령을 조종하면서 “유라야 입금됐다”고 말하는 합성사진도 게재돼 있다.

경찰은 지하철 창가에 붙은 전단 5장을 수거해 지문 감식을 하고, 주변 CCTV 등을 통해 전단을 붙인 사람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전단에서 지문이 나오지 않았으며, CCTV에도 거동이 수상한 사람을 찾지 못했다”며 “신고가 들어온 만큼 내사는 계속할 것이며, 전단을 뿌린 사람에 대해 경범죄처벌법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용인=안영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