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 고의 접촉사고… 억대 보험금 타낸 외제차 동호회원 검거
상습 고의 접촉사고… 억대 보험금 타낸 외제차 동호회원 검거
  • 안영국 기자 ang@kyeonggi.com
  • 입력   2017. 01. 31   오전 10 : 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동부경찰서는 31일 고가의 외제차를 운행하며 상습적으로 고의 접촉사고를 낸 뒤 억대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로 보험설계사 K씨(31)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은 또 같은 혐의로 K씨의 사촌 동생(29)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특정 외제차 브랜드 동호회원인 K씨는 지난 2015년 1월 성남시 분당구의 한 사거리에서 진로를 변경하는 차량을 자신이 몰던 외제차로 들이받아 수리비ㆍ합의금 명목으로 보험금 900만 원을 타내는 등 최근까지 비슷한 수법으로 총 18차례에 걸쳐 1억2천만 원의 보험금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K씨는 자신의 범죄 수법을 동호회원들에게 전수, 총 6차례에 걸친 모방 범죄를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K씨는 동호회원이 고의 교통사고를 내면 현장에 직접 나타나 사고 수리를 직접 지휘하며 보험금 수령에 개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K씨의 범행은 지난해 9월 동호인의 교통사고 건에 보험 처리를 대리해 주는 과정에서 보험 사기를 의심한 경찰이 금융감독원과 각 보험사에 K씨 관련 자료를 요청하면서 발각됐다. 경찰 관계자는 “외제차는 차량을 수리하지 않고 미수선하면 보험금을 현금으로 지급한다는 점을 알고, 범행했다”며 “특히 K씨는 경찰 조사를 받고 있던 지난해 12월에도 고의로 사고를 내고 보험금을 청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용인=안영국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