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단장’ 백령도…나들이 오세요
‘꽃단장’ 백령도…나들이 오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령도가 꽃 섬으로 바뀌고 있다.
옹진군은 섬 마을 경관조성을 위해 백령도에 병꽃나무, 모감주나무, 목백일홍, 장미 등의 가을 묘목 식재작업을 벌였다.
군은 콘크리트나 벽돌 담장 대신 꽃으로 가득찬 마을조성을 위해 지난 24일 부터 26일 까지 백령면 남포1리 지역 농가정원과 마을공터 등지에 3~4년생 장미 1천600주를 보급하고 재배기술을 전수했다.
지난 70년대 카페리 도입이후 인구증가와 관광객 증가로 훼손된 백령도를 이번 기회에 자연친화적인 전원농어촌으로 탈바꿈시켜 관광객들에게 낭만적인 여행지로 기억될 수 있도록 한다는 것.
이에앞서 군은 지난 23일 백령중고등학교 4H회에 병꽃나무, 모감주나무, 목백일홍 등꽃나무 110여 주를 지원해 교내 유휴공간에 꽃나무경관을 조성케 했다.
회색건물만 있던 교정을 아름답고 꽃향기 그윽한 공간으로 변모하게 함으로써 학생들에게 아름다운 꽃을 감상할 수 있는 생태학습장으로도 활용케 한 것이다.
이날 작업에는 삽과 호미, 물통 등을 든 학생들이 주민 및 공무원들과 어울려 즐거운 마음으로 식재에 나섰다.
조건호 옹진군수는 “수종에 대한 연구와 사업평가 후 옹진군의 모든 섬을 꽃 마을로 가꿀 예정이며 섬주민이 직접 참여하다보니 애향심을 갖는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김신호기자 shkim@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