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울수록 나누며 살아야죠”
“어려울수록 나누며 살아야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서 식당운영 손청남씨, 경로잔치 베풀어
“평소 지역 어른들을 모시지 못해 늘 아쉬움을 가졌는데 일년에 한번이라도 이렇게 어른들을 모시고 대접할 수 있어 마음이 놓입니다”
파주시 금촌동에서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손청남씨(45·마포갈비)는 최근 손 대표의 고향인 탄현면 지역의 노인 300여명을 축현리 마을회관으로 초청, 민요가수들의 흥겨운 민요와 함께 노인들이 좋아하는 갈비구이, 불고기, 홍어회찜, 과일, 떡, 국수등을 대접했다.
‘없을 때 같이 나누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는 손 대표는 해마다 노인들에게 경로잔치는 물론 끼니를 거르는 노인들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푸드뱅크 지원등 지역봉사에 남다른 열정을 갖고 있다.
이날 경노잔치에 참여한 구본삼씨(71·축현리)는 “이렇게 극진히 대접받기는 처음이다”며 “우리사회도 손 대표 처럼 돈을 버는 사람들이 좋은 일을 많이하는 사회가 되어야 할 것”이라며 흐뭇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손 대표는 “이번 경로잔치를 통해 직원들에게는 봉사하며 보람을 갖는 계기가 됐으며 앞으로 이러한 행사를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고기석기자 koks@kgib.co.kr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