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좋다’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설득없이 결혼, 그땐 철이 없었다”
‘사람이좋다’ 이파니 남편 서성민 “부모님 설득없이 결혼, 그땐 철이 없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이파니 & 남편 서성민
▲ 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 이파니 & 남편 서성민
2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좋다’에서 모델 이파니가 남편 서성민과의 결혼에서 시부모님의 허락을 받지 못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파니는 방송에서 두사람은 결혼 6년이 지나도록 풀지 못한 숙제가 있다며, 아이들이 아직도 할머니 할아버지를 만나보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남편 서성민은 “부모님이 연애를 해봐라, 연애를 하면서 그래도 정말 사랑하면 그때 결혼해도 늦지 않다”고 말씀하셨는데, 그때 부모님은 자신을 배려한건데 허락을 안해주면 집을 나가겠다는 (결심에) 나와 버렸다며 그땐 너무 철이 없었다고 말했다.

“조금더 성숙하게 행동했으면 (부모님과의 관계가)달라졌을 텐데, 그때 부모님이 얼마나 상처를 받았을까를 생각하면…”이라며 말을 잊지못했다.

두 사람은 시간을 갖고 부모님을 설득하지 않고 철없이 결혼식을 올린게 후회스럽다며  눈물을 보여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