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앞두고 SNS에 문재인 비방…50대 벌금형
대선 앞두고 SNS에 문재인 비방…50대 벌금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의 허위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반복해서 올린 혐의로 기소된 50대 목수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13부(김성수 부장판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목수 A(51)씨에게 벌금 500만원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A씨는 올해 2월 28일부터 4월 30일까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문 후보를 비방하는 허위 내용의 글을 22차례 올린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문재인 XXX야 당선되는 순간 내 총에 암살당한다'는 등의 글을 욕설과 함께 페이스북에 올렸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이 지지하지 않는 후보자에 대해 허위 사실을 SNS에 올려 비방했다"며 "내용 등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아 비난받아야 한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범행을 모두 자백하며 반성하고 있고 과거에 같은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