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경기도 운행 서울시내버스 노선권 이양 촉구 건의안' 접수
경기도의회, '경기도 운행 서울시내버스 노선권 이양 촉구 건의안' 접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원들이 경기도 운행 서울시내버스에 대한 노선권 이양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의회 이재준 기획재정위원장(더불어민주당·고양2)은 1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기도 운행 서울시내버스 노선권 이양 촉구 건의안’이 도의회에 접수됐다고 밝혔다. 촉구 건의안은 이 위원장이 대표 발의했으며 34명의 도의원이 참여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서울시내버스가 주로 경기도 구간만 운행하는 것은 여객운수사업법에서 정한 시내버스의 규정을 잘못 적용한 것으로 법률 위반이라고 지적하며 즉각적인 원상회복을 요구했다. 또한 적절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서울시를 고발조치 하는 등의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촉구 건의안에는 ▲노선권 이양 및 원상회복 ▲근본적인 시내버스 문제 해결을 위한 노선권의 한정면허 제도 공론화 ▲주 운행노선 거리에 따른 노선권 관할 구체화 ▲비싼 광역버스만 운행하도록 하는 서울시의 교통정책의 배타성 등에 대한 문제제기와 개선 요구를 담았다.

도의회의 이러한 움직임에 따라 경기도는 서울시와의 재협상에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오늘처럼 눈 내린 날 도로에서 오지도 않는 버스를 갈아타야 하는 고양과 파주 시민들의 숙원이 조속히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구윤모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