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시맨’ 전국 무대로 6년간 버스킹 중! 띠동갑 부부의 즐거운 음악 여행길
‘집시맨’ 전국 무대로 6년간 버스킹 중! 띠동갑 부부의 즐거운 음악 여행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N ‘여행생활자 집시맨’ 89회
▲ MBN ‘여행생활자 집시맨’ 89회
3일 MBN ‘여행생활자 집시맨’ 89회는 전국을 무대 삼아 공연을 즐기는 띠 동갑 부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기타부터 잼베, 드럼 등 각종 공연 장비를 가득 싣고 전국을 무대 삼아 음악 여행을 즐기는 부부가 있다. 바로 이재현(72) 씨와 주의순(60) 씨가 그 주인공.

무대 설치부터 악기 연주까지 노래 빼고 다 하는 남편과 기타, 노래를 담당하는 아내. 부부는 특유의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여행길 중간중간 사람들 앞에서 버스킹을 열며 둘만의 낭만 여행을 즐기고 있다.

부부의 음악적 활동이 젊은 시절 재현 씨의 못 다 이룬 꿈을 실현하는 과정이라면, 여행은 이들의 노년기를 채우는 커다란 활력이다.

IMF로 조경 사업이 크게 망하면서 3~4년간은 돈 한 푼 없이 힘들게 살았던 두 사람. 가정주부였던 아내가 직장에 취업을 하고 조경 현장에 남편과 함께 나가며 노력한 덕분에 어렵사리 사업을 복구할 수 있었다. 아들이 사업을 이어나가며 차차 안정을 찾아가면서 부부는 자연스레 여가시간이 늘어났다.

그렇게 6년 째 여행 중인 부부. 30년 넘게 조경 사업을 해온 이들의 집시카 내부는 아기자기한 화분들로 가득하다.

서해 바다에서 잡은 신기한 모양의 코끼리 조개와 바닷가를 배경으로 관광객들과 함께 즐긴 버스킹 등 부부의 낭만 여행길을 따라가본다.  

MBN ‘여행생활자 집시맨’ 89회는 3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