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다큐 사노라면’ 일쟁이 울 어매 누가 좀 말려주소
‘휴먼다큐 사노라면’ 일쟁이 울 어매 누가 좀 말려주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29회
▲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29회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29회는 일쟁이 울 어매 누가 좀 말려주소 편이 방송된다.

경북 포항의 한 마을에 구순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산이며 밭이며 약초와 나물을 캐러 다니는 일쟁이 할머니 정분택(86) 씨가 있다. 정 씨가 쉬지 않고 일만 하는 탓에 덩달아 일복 터진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셋째 딸 곽귀남(60) 씨다.

평생 7남매를 키우느라 고생만 한 어머니가 이제는 편히 쉬었으면 하는 게 딸의 바람이지만 고집불통 어머니에게는 쇠귀에 경 읽기다. 멧돼지에게 받칠까 뱀에게 물릴까 늘 어머니가 걱정인 딸은 어머니 뒤를 쫓아다니느라 허리 펼 새가 없다.

그러던 어느 날, 정 씨는 직접 캔 나물을 들고 부지런히 장에 나가는데, 첫 개시 후 손님의 발길이 뚝 끊긴다. 온종일 웅크리고 앉아 오지 않는 손님을 기다리는 어머니를 보는 딸은 애가 타는데.

잠시 어머니에게 휴식시간을 주고 직접 장사에 나서는 딸 곽 씨. 어머니가 없는 틈을 타 나물을 한 움큼씩 담고도 덤은 기본, 헐값에 모두 팔아버린다.

그런 딸의 꼼수를 눈치채고 단단히 삐치고 마는 어머니. 저녁도 안 먹고 사과도 받아주지 않는 어머니에게 딸 곽 씨는 결국 설움이 폭발하고 만다.
평소 큰 소리 한번 안내던 효녀 딸 귀남 씨와 어머니는 과연 서로의 오해를 풀고 다시 웃음을 되찾을 수 있을까? 

MBN ‘휴먼다큐 사노라면’ 329회는 5일(화요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