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용병 찾아 삼만리’
프로야구, ’용병 찾아 삼만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8개 구단이 올 해 포스트시즌 진출이 좌절됐던 팀을 중심으로 내년 시즌을 대비한 외국인선수 영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용병농사의 성패가 팀 성적을 사실상 좌우했던 경험을 거울삼아 ‘특급용병’ 모시기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

올 시즌 용병농사로 재미를 봤던 정규리그 1, 2위 삼성과 기아만 기존 용병 2명과 재계약하기로 했을 뿐 나머지 구단은 1명을 재활용하거나 모두 갈아치울 태세다.

삼성은 21년 묵은 한국시리즈 우승의 견인차였던 에이스 나르시소 엘비라와 특급유격수 틸슨 브리또를 잔류시켰고 기아도 시즌 전반기 돌풍의 주역이었던 ‘용병선발듀오’ 마크 키퍼와 다니엘 리오스와 재계약 도장을 찍기로 했다.

하지만 성적 부진 팀들의 용병 교체 바람은 거세다.

2년 연속 ‘꼴찌’의 수모를 겪은 롯데는 지난해 최고의 용병 슬러거로 이름을 날렸던 펠릭스 호세 재영입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자 거포 공백을 메우기 위해 멕시칸리그와 일본프로야구 경력이 있는 보이 로드리게스(36)와 입단계약을 체결했다.

올 해 일본 요코하마팀에서 18홈런 등 타율 0.262에 60타점, 10도루를 기록했던 로드리게스는 빠른 발과 장타력을 겸비, 롯데의 주포로 나선다.

롯데는 또 빈약한 마운드 보강을 위해 투수 1명을 더 데려오기로 하고 호주에서 입단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 해 아깝게 4강 진출에 실패했던 두산도 팀내 최다승(16승) 투수 게리 레스, 용병거포 타이론 우즈와의 재계약에 실패하자 지난해 일본 야쿠르트에서 뛰었던 에이스급 투수 이리키 사토시(35)를 영입할 방침이고 추가용병 물색을 위해 스카우트팀을 현재 미국과 중남미에 파견한 상태다.

또 마이크 프랭클린, 레닌 피코타와 재계약 방침을 굳힌 현대와 한화도 각각 우완 투수 세인 바워스, 좌완투수 호라치오 에스트라다를 영입, 마운드를 보강했다.

이밖에 사령탑 교체로 팀 분위기를 일신한 LG와 SK도 새 용병을 수혈, 팀 전력상승을 꾀한다는 복안이다.

이광환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LG는 ‘신바람 야구’, ‘공격야구’의 팀 컬러를 살리기 위해 호타준족 매니 마르티네스와 재계약하기로 하는 한편 ‘4번타자’역할을 해줄 용병 슬러거를 물색중이다.

또 조범현 감독 체제로 새롭게 출발한 SK도 우완투수 트래비스 스미스를 영입한데 이어 야수 1명을 데려오기 위해 3명에 대한 입단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연합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