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X이시영, '호르몬 밀당' 첫방…관전 포인트 '셋'
'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X이시영, '호르몬 밀당' 첫방…관전 포인트 '셋'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 이시영 김진엽 윤주희의 손하트 애교 독려 인증샷. 세이온미디어 중휘미디어 iMBC
▲ MBC '사생결단 로맨스' 지현우 이시영 김진엽 윤주희의 손하트 애교 독려 인증샷. 세이온미디어 중휘미디어 iMBC
지현우 이시영의 호르몬 밀당 로맨스가 드디어 시작된다.

'사생결단 로맨스' 측은 바로 오늘(23일) 첫 방송을 앞두고 지현우 이시영 김진엽 윤주희 등 주역들의 본방사수를 부르는 '손하트' 애교 독려 인증샷과 절대 놓칠 수 없는 첫방 관전포인트3을 공개했다.

MBC 새 월화드라마 '사생결단 로맨스'(극본 김남희 허승민 연출 이창한 제작 세이온미디어 중휘미디어)는 호르몬에 미친 '호르몬 집착녀' 내분비내과 의사 주인아(이시영)가 호르몬에 다친 '미스터리 승부욕의 화신' 신경외과 의사 한승주(지현우)를 연구대상으로 찜 하면서 벌어지는 호르몬 집중 탐구 로맨스 드라마다.

■천상천하 유아독존

어디서도 보지 못한 '돌+아이' 승주는 병원 내 최대의 미스터리다. 그는 비상한 기억력, 탁월한 운동신경, 냉철하고 논리적인 사고의 소유자로 누구도 쉽게 다가갈 수 없는 자신만의 세계를 가진 인물이다. 이런 승주는 누군가에게는 선망의 대상이지만 또 어떤 이에게는 절대 놓칠 수 없는 연구대상이 된다.

과거 승주는 그 누구보다 따뜻한 의사였다. 뜻밖의 사고를 당한 후 그의 성격과 성향이 180도 변한 것. 시도 때도 없이 분노의 ‘테스토스테론’을 폭발시키는 그에게 과연 어떤 사연이 있을지, '돌+아이' 본능을 뿜어내는 그의 실제 모습은 어떨지 함께 그에 대해 연구해보는 것 만으로도 큰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주인아'의 전지적 호르몬 시점

'돌+아이' 승주를 연구대상으로 찜 한 이가 있다. 바로 '호르몬 집착녀'로 통하는 내분비내과 전문의 인아다. 인아 또한 승주 만큼이나 특이한 신념을 가지고 있는데 바로 ‘호르몬’이다. 그녀는 '사람의 인생은 호르몬의 지배를 받는다'고 굳게 믿으며 환자를 비롯해 모든 상황의 원인을 '호르몬'에서 찾는다.

특히 인아 본인은 사랑의 호르몬이라 일컬어지는 '옥시토신'의 결정체다. 사랑, 친절, 봉사, 신뢰, 환자를 위한 헌신까지 의사로서 더할 나위 없는 따뜻한 심성과 순수함으로 일명 '옥선생'으로 통한다. 그런 그녀 앞에 나타난 ‘쌩 돌+아이’ 승주는 그야말로 최고의 연구대상이 된다. 아무리 무시당하고 거부당해도 절대 놓칠 수 없는 연구대상 승주를 지켜보는 인아의 ‘전지적 호르몬 시점’을 따라가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그녀의 논리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4인 4색의 두근두근 '호르몬 밀당'

'돌+아이' 승주와 '호르몬 집착녀' 인아의 쫓고 쫓기는 호르몬 탐구는 시청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해줄 예정이다. 도대체 자신을 왜 쫓는지 알 수 없는 승주와 기필코 그의 호르몬을 탐구하고 말겠다는 인아의 굳은 의지는 불꽃 스파크를 튀기며 끊임없는 '밀당 레이스' 이어갈 예정.

금수저 차재환(김진엽)과 오직 자신의 성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욕망의 폭주기관차 주세라(윤주희)까지 합세해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승주 인아 재환 세라, 이들의 4인 4색 호르몬 로맨스는 시청자들의 심장을 미친듯이 두근거리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사생결단 로맨스' 제작진은 "오늘 첫 방송된다. 전 제작진과 배우들이 시청자분들께 재밌고 유쾌한 작품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애정과 관심으로 꼭 본방사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생결단 로맨스'는 오늘(23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설소영 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