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안현모 "남편 라이머, 잠꼬대 심하고 몸에서 소리 나" 폭로
'아내의 맛' 안현모 "남편 라이머, 잠꼬대 심하고 몸에서 소리 나" 폭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한 동시 통역가 안현모. TV조선
▲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한 동시 통역가 안현모. TV조선
기자 앵커 출신 동시 통역사 안현모가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특별 출연, 음반 기획사 대표 라이머와의 거침없는 '신혼 민낯'을 공개한다.

오는 31일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9회 방송분에서는 교제 5개월 만에 초고속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던 안현모가 특별 게스트로 나서,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을 발산한다.

지난해 9월 음반 기획사 대표 라이머와 결혼한 신혼 11개월 차 기자 앵커출신 동시 통역가 안현모는 첫 출연부터 늘씬한 자태를 뿜어내며 등장, MC들과 출연진의 관심을 한 번에 끌어 모았던 터. 안현모는 "남편 라이머가 첫 만남부터 '이 사람은 내 가족이 될 사람'이라고 생각했다더라"며 "남편의 추진력 덕분에 만난 지 5개월 만에 초고속 결혼에 골인하게 됐다"고 전해 출연진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더욱이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가 사랑 고백하다 눈물을 펑펑 쏟았다. 그 이후 라이머에게 '크라이머'라는 별명이 생겼다"고 소탈한 입담을 풀어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이어 안현모는 강렬한 이끌림에 빛의 속도로 결혼하게 된 애정을 증명하듯 신혼집에서 남편과 격한 애정을 표현하며 시간을 보낸다는 말로 달콤 달달한 닭살 애정 행각을 풀어냈던 상황. 하지만 이내 "사실 남편에게서 소리가 너무 많이 난다"고 운을 뗀 안현모는 "남편이 잠꼬대가 심하고 몸에서 각종 소리가 많이 난다"며 집에서만 볼 수 있는 남편 라이머의 내추럴 한 자태를 고백,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와 관련 안현모가 처음으로 공개한 라이머의 숨겨진 모습은 무엇일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그런가하면 안현모는 '먹는 게 낙'이라는 남편을 위해 결혼하자마자 한식 요리를 배운, 완벽한 현모양처의 면모를 뽐내 MC 이휘재, 박명수를 비롯해 홍혜걸 등 남성 출연진들의 박수를 받았다. 특히 밥을 먹기 위한 완벽한 세팅까지 곁들인다는 안현모는 "아침저녁으로 하루 두 끼는 무조건 내가 차린다"며 "오늘도 녹화 오기 전에 요리를 해놓고, 편하게 먹을 수 있도록 그릇과 국자까지 세팅해놓고 나왔다"고 말해 현장을 찬사로 물들였다.

제작진은 "화려한 경력과 도시적인 외모와 달리 남편에게 지극한, 안현모의 반전 현모양처의 매력이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를 놀라게 했다"며 "이날 방송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새댁 안현모의 필살기도 담긴다. '아내의 맛'에 색다른 풍성함을 안겨줄 안현모의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